"최저임금 동결해야…7만여개 편의점 동시 휴업 추진"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기자회견…"업종별 차등화 적용돼야"

입력 : 2018-07-12 오후 1:31:35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편의점 업계가 내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이 되면 인상률이 결정되는 오는 8월5월을 기점으로 전국 7만여개 편의점 동시 휴업에 나서겠다고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의 대폭인상을 추진하려는 계획을 철회하고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는 12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2019년도 최저임금 결정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신상우 전편협 공동대표는 "현재 최저임금(2018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 인상)조차도 이겨내기가 버거운 상황에서 또다시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이 되면 편의점 운영에 한계상황에 이르게 된다"며 "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을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는 상황이 돼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편협에 따르면 2017년 최저임금 인상 전 평균 편의점 수익 구조는 인건비가 41%, 최종수익 20%를 차지했다. 2018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 수익 구조는 인건비가 48%로 7%포인트 상승한 반면 최종수익은 14%로 6%포인트 하락했다. 임대료(26%)와 영업비(12%)는 최저임금 인상 전·후가 동일했다.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는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편의점의 최종수익은 130만원에 불과하다"며 "편의점주부가 최저임금도 못받고 있는 실정이다.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편의점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업이익 보전과 적자를 줄이기 위해 ▲근로자를 줄이는 대신 점주의 근무시간을 대폭 늘이고 ▲다점포 운영 점포를 줄여왔으며 ▲업종의 특성을 포기하며 24시간 영업시간조차 19시간으로 줄여왔다는 게 전편협 설명이다.
 
또한 전편협은 정부와 노동계의 요구사항인 최저임금 1만원에 이미 근접해 있다고 주장했다. 신상우 공동대표는 "현재 정부와 노동계는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알리고 있으나, 주휴수당을 포함한 실제지급액은 9040원으로 1만원에 이미 근접해 있다"며 "노동계가 주장하는 최저임금 1만760원의 실지급액은 1만2910원으로 편의점 등 영세소상공인에게 법을 지킬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모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신상우 공동대표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하고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재논의해야 한다"며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최저임금 인상률이 결정되는 8월5일 기점으로 7만여 편의점의 전국 동시 휴업 등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인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공동대표가 서울 영등포구 소재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