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임세원 교수 살해범'에 '징역 25년' 선고

입력 : 2019-05-17 오후 4:30:22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지난해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박 모 씨가 1심에서 징역 25년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재판장 정계선)17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박씨에 대해 진행한 선고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일 결심공판에서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1231일 진료 예약 없이 무작정 찾아간 피고인을 배려해 진료를 수락했다가 이런 일을 당했다면서 유족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겪었고 평생 슬픔과 고통을 안고 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정신장애를 앓고 있고, 이는 성장과정에서 겪은 가정 폭력과 학교 폭력에 의해 발현된 것으로 보이며, 정신질환이 범행에 큰 원인이 됐다고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법원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231일 사전 진료 예약 없이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를 방문해 담당 의사였던 임 교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임세원 서울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씨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서윤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