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제약, 의료기기 시스템 특허 실시권 해외 계약 체결

'형광복강경시스템', 캐나다 중국 등 6개국 공급

입력 : 2019-06-14 오후 3:57:0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성제약은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광역학 진단 및 치료 의료기기 시스템 관련 특허에 대한 해외 6개국(캐나다, 중국, 유럽, 일본, 러시아, 미국)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복강경용 고출력 LED 의료광원기술 및 형광 검출 기술(암 진단)과 광역학 치료용 반도체 레이저 기술(암 치료)을 기반으로 하는 '형광복강경시스템'이다. 복강경을 기반으로 췌장암의 광역학 치료를 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 및 치료 융·복합 의료기술에 대한 것으로 광에 반응하는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과 고출력 LED 광원 및 반도체 레이저를 이용해 빛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표적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암 치료법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정부가 과학·기술·경제·사회·인프라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하는 '2018년 출연 10대 우수 연구성과'로 선정된 '췌장담도암 표적치료용 형광복강경 및 광역학 치료시스템'의 핵심기술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동성제약은 지난해 한국전기연구원과 해당 기술에 대한 국내 실시권 및 기술사업화지원 체결을 맺은 바 있다. 현재 형광복강경시스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인증 및 상용화를 위한 기술지원을 받는 등 의료기기사업분야에 사업화 기반을 다지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해외 6개국에 대한 해외 실시권을 확보함으로써,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광역학 진단 및 치료의 새로운 분야 개척 및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분위기다. 향후 국내 주요 대학병원과 형광복강경 시스템 및 포토론을 이용해 췌장암·복강 내 다른 고형암으로 시험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