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이버멕틴, 인체 투여 검증 필요…모니터할 것"

입력 : 2020-04-06 오후 3:13:0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 사태 속 치료제 발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구충제 성분 '이버멕틴'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근거없는 코로나19 예방 효과 소문에 품귀현상과 관련주 폭등 현상을 겪은 또 다른 구충제 성분 '알벤다졸' 사태 재현 가능성이 있지만, 일단 방역당국은 효용성에 대해 주시한다는 방침이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6일 공적판매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 질의응답을 통해 "(호주 연구팀의)세포배양 실험에서 이버멕틴을 노출한 후 48시간이 지나서 바이러스가 거의 검출되지 않았으며, 인체 투여 시 안전성이 알려져 있어 향후에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치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라며 "식약처에서도 개발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답변은 지난 4일 외신을 통해 호주 모니쉬 대학 연구팀이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된 후 48시간 내 유전물지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 발표 보도에 대한 것이다. 다양한 기허가 품목의 치료제 잠재 가능성이 연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버멕틴이 급부상함과 동시에 관련 기업으로 꼽히는 주가가 급등하는 등 관심이 높아지자 식약처가 직접 설명에 나섰다. 
 
다만, 정부와 업계는 이버멕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및 예방 효과에 대한 추가 검증이 필요한 만큼 섣부른 판단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식약처는 이버멕틴 성분은 그동안 코로나10 치료제로서의 임상시험 신청이나 개발상담 요청이 없었으며, 흡수율이 낮은 구충제 특성상 치료제로 개발되기 위해선 임상시험 등의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역시 이날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버멕틴은)현재 환자나 사람에게 투여해서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라 세포 수준에서의 효과를 검증하고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제시한 것이기 때문에 바로 환자에 대한 치료에 이 부분을 적용하는 것은 아니고 또 정확한 용량이나 아니면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에 대한 게 충분히 검증돼 있지 않아 이 부분을 임상에 적용하는 것은 굉장히 무리가 있고 한계가 있다"라며 "하나의 그런 효과가 있을 그런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에서의 제언이지, 이게 임상 상태에서 임상에 검증된 그런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아직은 입증되지 않았다는 게 방역대책본부가 가지고 있는 의견"이라고 못 박았다.
 
또 다시 부각된 구충제 이슈에 아직 채 잦아들지 않은 알벤다졸 수요 폭등의 재점화를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알벤다졸은 지난달 항암효과에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퍼지며 품귀현상을 겪은 바 있다. 이버멕틴의 경우 국내에는 현재 판매중인 품목은 없는 상태며, 신풍제약의 '이버튼정'이 수출용으로 유일하게 허가받은 상태다. 해당품목 역시 상시생산이 아닌 수요 발생 시 생산해 판매 중이다. 이버튼정의 경우 부족한 국내 수요에 품목허가에도 불구하고 현재 생산을 하고 있지 않은데다, 처방전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인 만큼 과거와 같은 품귀현상을 겪을 가능성은 적은 편이다. 하지만 재차 부각된 구충제 이슈에 근거가 없던 알벤다졸의 수요 역시 늘어날 가능성이 존재한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절정에 달했던 알벤다졸 품귀현상은 치료 및 예방 효과의 근거가 부족하다는 해명에도 아직 약국에선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일부 소비자들의 경우 같은 구충제라는 측면만 보고 접근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다양한 기존 품목들의 치료제 가능성이 검토되는 이유는 신규 품목을 통해 길어질 수 있는 연구기간을 조금이라도 단축하고자 하는데 배경이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가능성 검토만으로 치료제로서의 효과가 있다고 믿어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해외 연구팀이 구충제 성분 이버멕틴의 코로나19 치료제 가능성을 제시하며 구충제 품목이 재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업계는 최근 알벤다졸 사태와 같은 무분별한 구충제 수요 급증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서울 시내 한 약국을 나오고 있는 시민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