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유가족에 사과"

입력 : 2017-12-17 오후 7:09:36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이대목동병원은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연이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17일 발표했다. 병원은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관계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원인 규명할 것을 약속했다.
 
병원은 신생아중환자실에 재원 하고 있는 환아 4명이 동시다발적으로 심정지가 유발돼 사망하는 사건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하고 있는 환아 4명이 동시다발적으로 심정지가 발생했다. 의료진의 심폐소생술에도 불구하고 전날 오후 9시30분경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환아는 모두 사망했다. 사망 환아의 입원 사유는 미숙아이며, 현재 국과수에서 투여약물을 모두 수거해서 감식 중이다. 사망 환아 4명을 제외한 신생아중환자실 입원환아 12명에 대한 전원 및 퇴원 조치를 완료했다.
 
정혜원 이대목동병원장은 "본원에서 어제 발생한 사태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4명의 아기들과 유가족분들, 아기들의 예기치 않은 전원 조치로 불편과 고통을 겪고 계신 보호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은 보건소,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원인 파악 및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관계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빠른 시일 안에 사태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정혜원 이대목동병원장이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숨지는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