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19 진단 키트 공공조달 시장 진출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씨젠(096530)이 코로나19 진단키트로 글로벌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했다.   씨젠은 최근 유니세프(UNICEF)와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장기 공급 계약(LTA)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장기 공급 계약 체결로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Real-time PCR) 기반 코로나19 진단 키트 'Allplex 2019 nCoV Assay'를 최대 2년 간 유니세프를 통해 제공하게 된다.   이번 계약은 발주기관인 유니세프뿐만 아니라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 등 유엔의 다른 기관에도 활용 가능한 확장성이 큰 계약이다. 씨젠은 앞서 4월 외교부와 조달청이 주관한 '해외공공조달 입찰 지원사업'에 참여했다. 이후 회사가 보유한 기술력 및 안정성에 대한 평가와 해외공공조달 전문 연구 기관인 카이스트(KAIST) 글로벌공공조달연구센터의 컨설팅이 더해져 계약이 성사됐다.   김성열 씨젠 글로벌 사업단 상무는 "이번 계약은 씨젠이 앞으로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수주 활동을 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씨젠을 필두로 많은 국내 기업이 해외 공공조달의 교두보를 마련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의 실무를 자문한 카이스트 공공조달연구센터 김만기 교수는 "한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규모에도 유엔 조달시장 점유율이 2019년 기준 1% 이하에 머물고 있다"라며 "이번 씨젠의 유니세프 공급 계약은 향후 한국의 보건의료산업이 해외 공공조달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진출하게 되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씨젠은 분자진단제품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AI) '올리고 설계기술'을 바탕으로 △타깃 바이러스만을 선별적으로 동시에 다중 증폭하는 기술 △여러 개의 타깃 바이러스를 한 번에 검출할 수 있는 기술 △바이러스의 종류와 함께 정량까지 산출하는 기술 △최종 진단 결과를 자동으로 판독해서 오류 없이 감염 여부를 정확히 진단하는 기술 등 진단 전 과정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1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 발생 직후 즉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착수했으며,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다. 또 FDA 긴급승인과 유럽 CE-IVD 등 각 국가별 인증을 받아, 이달 중순까지 67개국에 5000만테스트 물량 이상을 수출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워라밸 찾아 나서는 국내 제약사, 연말 장기휴가 속속 도입

국내 제약업계 연말 장기휴가 도입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말 최대 열흘 이상 휴식이 가능한 긴 연말휴가 제도를 앞 다퉈 적용하는 분위기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연말 휴가를 도입한 보령제약과 동화약품을 비롯해 GC녹십자, 한미약품, 동아에스티,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삼진제약 등 국내 주요 제약사들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8일간 일제히 휴가에 돌입한다. 23~24일 연차를 사용하면 최대 12일을 쉴 수 있다. 상대적으로 일찍 휴가를 적용하는 유한양행(16~20일)이나 크리스마스 또는 신정 연휴 샌드위치 데이 휴가를 지정한 종근당, 일양약품 등도 시기는 다르지만 연이은 휴무를 통해 재충전이 가능하다.  연말 장기 휴무는 그동안 글로벌 제약사들의 전유물로 여겨져 왔다. 12월 중순 일찌감치 연간 업무를 매듭짓고 2주에 달하는 휴가를 도입하는 화이자(17~31일)나 애브비(19~다음달 5일) 등이 대표적인 예다. 사노피와 암젠, 로슈, 베링거인겔하임 등도 크리스마스 전인 23일 또는 24일부터 연말까지 휴가가 이어진다.  이 같은 글로벌 제약사 문화는 최근 수년간 국내 제약사에도 속속 적용돼왔다. 제약업종이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산업으로 꼽히지만 '워라밸(work-life balance)' 중요성이 높아지는 사회 분위기 속 직원사기 진작 차원에서 글로벌 제약사 행보에 발을 맞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부 제약사들이 2, 3년 전 시험삼아 도입해 호평을 얻은 이후 지난해 동아쏘시오그룹과 JW중외제약이 합류했고, 올해 보령과 동화까지 합세하며 대세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대웅제약, 광동제약, 한독 등 아직 지정 휴무를 도입하지 않은 제약사와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로 대표되는 바이오기업들 개인 연차를 활용해 자유로운 연말 휴식을 보장하는 분위기다.  올해 처음으로 연말 휴가제도를 도입한 제약사 관계자는 "영업직의 경우 전문의들이 연말 휴가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근무해도 마땅히 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실질적으로 연간 업무 마무리를 마친 뒤 괜히 들뜬 마음으로 시간을 쓰는 것보다 일괄적인 휴무에 들어가면서 눈치를 보지 않고 연말 휴가를 즐길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순풍 탄 제약·바이오, 톱5 실적도 '맑음'

제약업계 3분기 성적표 공개가 다가온 가운데 '빅5'로 꼽히는 상위제약사 실적이 전반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24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한양행과 GC녹십자, 한미약품, 대웅제약, 종근당 등 상위 5개 전통제약사들은 만족스러운 3분기 실적을 받아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기저효과와 수익성 높은 보툴리눔 톡신 수출 물량 증가로 인한 유한양행과 대웅제약의 수익성 개선이 눈에 띄는 가운데 종근당 역시 첫 연 매출 1조 클럽을 향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상반기 전반적 부진 속에도 7044억원의 누적 매출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연간 매출 1조 클럽을 예약한 업계 선두 유한양행은 3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3929억원, 영업이익 110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 3786억원이라는 준수한 매출에도 불구, 연구개발비 증가와 추석상여금, 휴가비용 등의 일시적 집행에 1억5000만원에 불과한 영엽이익을 기록한데 비해 큰폭의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 일시적 비용 미반영과 연초 진행된 기술이전 품목의 마일스톤 수령 등이 배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GC녹십자 역시 주력 사업 가운데 하나인 독감백신의 성수기라는 시기적 특성과 4가 백신으로의 시장 전환에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분기 매출액 3523억원, 영업이익 280억원을 기록한 녹십자의 올 3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3722억원, 영업이익 292억원이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상위 전통 제약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미약품은 매출액 증가 속 수익성 소폭 감소가 전망된다. 주력 품목들의 판매 호조 등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 중이지만 연구개발비 증가와 지난해 3분기 반영된 기술수출 마일스톤 미반영 등의 효과 탓에 영업이익은 215억원에서 179억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매출액은 2353억원에서 2581억원으로 약 200억원의 증가가 예상된다.  상반기 보툴리눔 톡신 제제 미국 수출을 본격화 한 대웅제약은 악재를 호재로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슈가 된 라니티딘 제제 타격으로 일정 부분 매출 감소가 예상되지만, 수익성 높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수출에 힘입어 수익성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지난해 3분기 매출액 2580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의 실적을 거둔 대웅제약의 3분기 실적 전망치는 매출액 2460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이다.  올해 매출 1조 클럽 진입을 노리는 종근당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고르게 성장한 3분기를 보냈다. 꾸준히 무게를 싣고 있는 공동판매 품목 호조가 배경이 된 종근당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525억원, 영업이익 214억원이 전망된다. 지난해 3분기(매출액 2351억원, 영업이익 204억원)에 비해 크게 개선된 실적은 아니지만, 창립 이래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5000억원을 돌파해둔 만큼 연 매출 1조원 돌파를 향해 순조로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