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주변 관광지 안내 표지 그림으로 바뀐다

영동고속도로 시범 도입, 내년 말 모든 고속도로 적용

입력 : 2019-12-19 오후 4:49:49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국립공원 등 고속도로 주변 관광지 안내 표지가 그림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관광지 안내를 강화하고 안내 표지 판독성을 높이기 위해 그림형 관광지 안내 표지 설치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래픽/국토부
 
우선 영동고속도로 12개 지점에 그림형 표지를 시범 도입한다. 오대산·치악산 국립공원, 월정사·구룡사, 오크밸리·휘닉스평창·용평·알펜시아·웰리휠리파크 등 9곳의 관광시설을 그림으로 표시한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말까지 모든 고속도로에 그림형 표지를 적용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그동안 제각각이었던 표지 크기도 가로, 세로 4미터(m)로 통일했다. 또 표지판에 지명과 관광지를 병기했던 기존 방식에서 관광지를 분리해 출구 전방 1.5킬로미터(km) 지점에 그림형 표지로 안내하도록 했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차오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