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한일합작 통풍치료제 임상 2상 돌입

입력 : 2014-04-24 오후 6:56:31
[뉴스토마토 이경화기자] JW중외제약은 24일 통풍치료제 'URC-102'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JW중외제약이 로슈그룹 쥬가이 제약과 공동 투자해 설립한 C&C신약연구소가 개발했다.
 
'URC-102’는 관절부위에 심한 통증을 주는 통풍의 원인인 고요산혈증의 치료에 효과가 있는 신약후보물질이다.
 
JW중외제약은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경희대병원 등 10개 대형병원에서 60여명의 통풍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2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지난 1년 동안 건강한 한국인과 백인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1상 결과 우수한 요산저하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임상 2상시험에서 이 제품의 약효와 안전성을 증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