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스닥 주식선물 기초자산 10종목 확정

입력 : 2015-06-23 오후 2:40:53
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오는 8월 3일 상장 예정인 코스닥 주식선물의 기초자산으로 셀트리온과 다음카카오 등 10개 종목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셀트리온, 다음카카오, CJ E&M, 파라다이스, 원익IPS, 웹젠, 씨젠, 서울반도체, 포스코ICT, 와이지엔터 등 총 10종목이다.
 
이와 함께 거래소는 기존 유가증권시장 상장주권을 대상으로 하는 주식선물·옵션의 정기변경을 통해 신규로 상장될 기초자산을 각각 21개, 10개를 확정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5월 액면분할(5000원→500원) 실시로 유통주식수 요건(1000만주 이상)을 충족함에 따라 상장 대상에 포함됐다.
 
주식선물에는 제일모직, 아모레퍼시픽, 삼성SDS, SK C&C, 현대글로비스, 한화생명, NH투자증권, 한화, BNK금융지주, 한화케미칼, LG이노텍, 현대해상, 금호석유, SK네트웍스, OCI, GKL, 제일기획, DGB금융지주, LG상사, 현대미포조선, 넥센타이어가, 주식옵션에는 제일모직, 아모레퍼시픽, SK텔레콤, 현대모비스, 삼성SDS, LG화학, SK이노베이션, 현대중공업, KT, LG유플러스가 추가상장된다. 이에 따라 주식선물시장의 기초주권은 코스닥 10종목, 유가증권 80종목 등 총 90종목으로 확대됐다.
 
거래소 측은 신규 상장되는 코스닥 주식선물 10개 종목을 포함한 주식선물·옵션 전 종목에 대해 시장조성자가 매도·매수 양방향 호가를 상시적으로 제출해 투자자가 언제든지 시장가격으로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거레소 관계자는 “코스닥 주식선물 상장으로 코스닥 우량주에 대한 위험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기관·외국인 투자자의 참여를 촉진해 코스닥시장의 질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주식선물·옵션을 활용한 헤지·차익거래 등으로 파생상품시장과 주식시장이 동반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한국거래소)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권준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