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5사 8월 내수판매 두자릿수 감소…수출 6.3% 증가

전체판매량 전년동기대비 3.1% 증가한 10만7677대

입력 : 2016-09-01 오후 5:10:43
국내완성차업체들의 8월 판매성적표가 공개된 가운데 내수판매가 전년동월대비 10.6% 감소했다.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종료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업체 간 희비도 엇갈렸다. 국내완성차업체 1위인 현대자동차는 전년동월대비 판매량이 17.6% 감소한 반면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는 플래그쉽모델인 SM6와 티볼리의 선전으로 판매량이 증가했다.
 
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기아차(000270)·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003620) 등 완성차 5사는 지난달 전체 64만1761대를 팔았다. 이는 전년동월 실적인 62만2755대와 비교해 3.1%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내수 시장에서는 총 10만7677대를 판매, 7월대비 11.1% 감소했다. 이는 개소세 인하가 시행되지 않은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도 10.6% 줄어든 수치다.
 
반면 수출은 53만484대로 6.3% 증가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현대차의 경우 8월 국내 4만2112대, 해외 31만6335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3.1% 감소한 35만8447대를 판매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6월까지 시행된 정부의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 종료와 노조 파업 등으로 인한 생산차질, 주력 모델 노후화 등 영향이 겹쳐 전년동기대비 17.6% 급감했다.
 
해외 판매는 국내공장 수출분이 생산차질 등의 영향으로 38.3% 감소했지만 해외공장 생산분이 11.6%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보다 0.8% 감소했다.
 
기아차는 글로벌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2.2% 증가한 21만9925대를 판매했다. 해외 판매는 전년 대비 18.3% 증가한 18만2522대를 기록했지만 내수판매는 10.4%가 줄어든 3만7403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도 0.1% 줄어든 총 3만5971대를 기록했다. 수출실적은 작년 같은달에 비해 5.0% 상승한 2만3198대를 나타냈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7.7% 줄어든 1만2773대가 팔렸다.
 
반면에 르노삼성과 쌍용차는 성장을 이어갔다.
 
르노삼성은 8월 한 달간 내수 7713대, 수출 7527대 등 전년동월대비 51.5% 늘어난 1만5240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지난달 내수 판매는 전년대비 24.4%, 수출은 95.2% 급증했다.
 
지난 3월 출시된 주력모델 SM6는 전월 대비 1.5% 늘어난 4577대가 팔려 르노삼성의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쌍용차는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기반으로 국내외에서 13.1% 증가한 1만2178대를 판매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볼리 브랜드는 지난달 국내시장에서 전년동월대비 24.9% 늘어난 4357대 판매를 기록하며 쌍용차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티볼리 수출실적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6.1% 증가한 2234대로 집계됐다.
 
한편 현대차 아반떼(6757대)가 8월 베스트셀링카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쏘나타(5923대), 한국지엠 스파크(5850대), 현대차 싼타페(5609대), 기아차 모닝(5506대)이 그 뒤를 따랐다
 
국내완성차5사는 내수시장에서는 총 10만7677대를 판매해 전월대비 11.1% 감소했다. 사진/뉴스1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배성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