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에서 1300억 규모 렌플렉시스 독점 공급

재향군인부에 5년간 공급…"향후 미국 내 입지 강화에 긍정적"

입력 : 2018-10-07 오후 3:49:4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미국에서 1300억원 규모 '렌플렉시스(성분명: 인플릭시맙)'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7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미국 파트너사 머크(Merk)는 미국 재향군인부에 레미케이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재향군인부에 5년간 1억1749만달러(약 1300억원)의 렌플렉시스를 공급하게 된다. 
 
렌플렉시스는 글로벌 제약사 얀센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로 지난해 7월 미국에 출시됐다. 크론병을 비롯해 류머티스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등을 적응증으로 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에 비해 진입장벽이 높던 미국 정부기관과의 대규모 공급계약 체결에 의미를 두는 분위기다. 재향군인부는 국내 국가보훈처에 해당하는 곳으로 미국 전연에 23개 지부를 운영하며 금융 및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국가기관에 5년간 대규모 공급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거둘 수 있게 된 점은 향후 렌플렉시스의 미국 내 입지 강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7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미국 파트너사 머크(Merk)는 미국 재향군인부에 레미케이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