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액 커진 손보사, 3분기 누적 순이익 2.9조…작년보다 17.6%↓

자동차보험 손해액·장기보험 판매사업비 등 보험영업손실 늘어

입력 : 2018-11-27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손해보험사들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보험영업 손실규모가 커지면서 작년보다 6239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7일 발표한 '2018년 1~3분기(1~9월) 손해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 자료에 따르면 손보사들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조916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6% 줄어든 규모다. 투자영업이익이 작년보다 증가했지만 보험영업손실과 영업외손실이 더 확대된 탓이다.

손보사들의 보험영업손실은 작년보다 9838억원 늘어난 1조8054억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먼저 일반보험에서는 지난해보다 2755억원(29.5%) 감소한 6592억원을 벌었다. 폭염으로 인한 가축 농작물 피해 및 태풍 등 국내외 보험사고로 손해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손실만 2044억원으로, 지난 2월 강설과 한파 및 여름 폭염 등으로 보험금이 증가해 이익규모가 4369억원 감소하는 등 작년 대비 적자전환했다.

장기보험의 손실규모는 2조1602억원으로 집계됐다. 보장성보험의 판매사업비 지출 증가 등으로 손실규모가 작년보다 2714억원 확대된 탓이다. 

반면 손보사들의 투자영업이익은 5조8892억원으로, 채권 이자수익 등 금융자산 운용수익이 늘면서 이익규모가 3670억원 증가했다.

이밖에 영업외손실은 12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손실이 444억원 확대됐다.

순이익과 달리 손보사들의 3분기 누적 원수보험료(매출)은 63조60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7400억원(2.8%) 증가했다. 장기보험 및 퇴직연금 판매가 늘어난 덕이다.

특히 장기보험은 보장성보험 판매가 늘면서, 퇴직연금은 계속보험료 수납이 이어지면서 작년보다 각각 9497억원, 9160억원 증가했다. 

일반보험은 보증보험 및 외국인 및 농작물재해보험 등 특종보험 증가로 2477억원 증가했으나, 자동차보험은 지난해 보험료 인하효과 등으로 3734억원 감소했다. 

수익성지표의 경우 작년보다 순이익이 줄면서 소폭 악화됐다. 3분기 누적 총자산이익률(ROA)는 1.37%, 자기자본이익률(ROE)는 10.80%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44%포인트, 3.11%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손보사들의 지난 9월 말 현재 총자산은 290조620억원으로 지난해 9월말 대비 20조7067억원(7.7%)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36조7396억원으로 1조3224억(3.7%) 늘었다. 
자료/금융감독원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아경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