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새해 노인 일자리 창출·사회활동 지원 강화"

노인 일자리 3만2719개로 확대…전년 목표 대비 5400여개↑

입력 : 2019-01-01 오후 1:20:5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인천시가 새해 노인 일자리 창출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강화한다. 시는 올해 노인 일자리를 전년 목표 대비 5400여개 늘어난 3만2719개 창출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사업에 투입될 총 사업비는 전년보다 203억원 늘어난 920억원이다.
 
시는 지난해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에 약 717억원을 투입, 2만9095개의 노인 일자리를 제공했다. 이어 ▲올해 3만2000개 ▲2020년 3만4000개 ▲2021년에는 3만5000개 ▲2022년 3만6000개 창출을 목표로 잡았다.
 
활동 분야는 등하굣길 도우미와 환경지킴이, 취약계층 지원, 공공시설·경륜전수 자원봉사 등 공익형사업 2만2759개 등이다. 또 실버택배와 실버카페, 천연비누 제조, 초등학교 급식 도우미 등 시장형사업 3575개 등의 일자리 마련을 계획했다.
 
시는 올해 공익형 노인 일자리 급여 현실화 추진 사업의 일환으로 월 59만원과 주휴 및 월차수당을 별도로 지급하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를 신설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노인 집단의 다양화 및 특성 변화로 기존 노인 일자리 정책의 양적·질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문에 따라 베이비부머 세대 등 대상별 맞춤형, 인천 적합형 노인 일자리 발굴에 집중한다.
 
시는 길어진 노년기에 직면하게 되는 소득 단절과 노년기 여가 및 사회활동의 부족, 건강 저하 등의 문제를 대처하기 위해 재정지원형 노인 일자리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노인 일자리 참여기간과 관련, 기존 공익활동은 9개월 사업의 경우 조기 집행계획에 따라 ‘실내활동 1월 중순’, ‘실외활동 2월’로 시작을 준비 중이다. 노노케어 등 일부 연중형 사업은 1월부터 12월까지 추진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군·구청과 군구 노인인력개발센터를 비롯해 노인복지관, 노인회 등에서 수행하고 있다. 사업에 대한 문의는 주소지 관할 군·구청 노인일자리 담당 부서로 하면 된다.
 
채용정보를 보고 있는 한 구직자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문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