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자체 혈장 기술 이집트 협약 체결

100만리터 원료 혈장 위탁생산 등 3억3000만달러 규모

입력 : 2020-02-12 오후 5:57:1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디스커버리 산하 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는 이집트 국영제약사 아크디마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혈액제제 전문기업이 이집트에 진출하는 것은 SK플라즈마가 처음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와 올팟고랍 아크디마 회장은 이번 MOU를 통해 기술이전과 현지화 등 주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주한 이집트 대사관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하짐 파미 주한 이집트 대사도 참석해 국가보건의 필수의약품 공급에 대한 인식을 같이 했다.
 
SK플라즈마의 이번 MOU는 △100만리터 규모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전체 계약 규모는 3억3000만달러 규모다.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화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국가 필수의약품이다. 하지만 연구개발 및 생산의 기술적 장벽이 높고 건강한 사람의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어려워 전 세계적으로도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30여 사에 불과하다.
 
지역 인구의 20%를 차지하는 중동 최대국 이집트는 국가 보건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자체 혈장 분획시설이 없어 채혈된 혈액을 전량 폐기해왔다. 하지만 이번 SK플라즈마의 기술 이전을 통해 자국 내 혈액제제의 자급자족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
 
SK플라즈마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집트 국내의 혈액제제 수급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을 진행한다. 이어 SK플라즈마의 기술 이전을 포함하여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을 턴 키 (Turn-key) 계약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혈액제제 분획공장 건립에는 바이오 공장 EPCM기술력을 갖춘 SK건설이 참여한다. 
 
SK플라즈마는 이번 계약을 인접국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총 인구 4억5000만명의 해당 지역은 지속적인 혈액제제 공급이 필요하다. 특히 중동과 아프리카는 가속화되는 자국 내 산업화와 선진화 등에 따라 안정적인 혈액제제 공급에 대한 국가 차원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지난해 인도네시아와의 MOU 이후, 6개월 만의 성과”라며 "이번 MOU를 통해 인정받은 SK플라즈마의 역량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성과를 계속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플라즈마는 지난해 8월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 및 인도네시아 적신월사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SK플라즈마는 지난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설립된 혈액제제 전문기업이다.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신공장을 완공하고 지난 2018년 10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왼쪽)와 올팟 고랍 아크디마 회장(오른쪽) 등 양사 및 국가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플라즈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