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추가 글로벌 임상시험 실시"…백신효과 입증할까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퍼드대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추가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신 효과성에 의문이 제기되자 즉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추가 연구 진행에 따라 백신 승인은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면서 “그러므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시스   소리오 CEO는 추가 연구에 관해 "또 다른 국제적 연구가 될 것이지만, 이미 저용량 투약 방식의 효능이 높다는 것이 확인된만큼 (앞서보다) 적은 수의 환자만 필요해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추가 임상 연구에서 '저용량 투약 방식으로 백신의 면역 효과가 90%에 달한다'는 점을 입증해야 한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두 차례 투약량을 조절한 결과 면역 효과를 90% 수준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다만 저용량 투약은 애초에 의도된 게 아닌 실험자의 실수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뢰도에 금이 갔다.     아스트라제네카측은 영국을 비롯한 유럽연합(EU)의 백신 승인은 빠른 시일 내에 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이날 영국 독립 규제기관인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은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승인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의 백신 승인은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미 식품의약국(FDA)의 경우 외국에서 임상 시험을 진행한 백신 승인이 까다롭고, 무엇보다 결과에 의문이 제기된 이상 승인을 꺼려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과의 화상 통화에서 "코로나19 백신 유통이 다음 주 또는 그 다음 주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기에 긴급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이다.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진단과 치료에 참여하는 의료진과 65세 이상 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워라밸 찾아 나서는 국내 제약사, 연말 장기휴가 속속 도입

국내 제약업계 연말 장기휴가 도입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이달 말 최대 열흘 이상 휴식이 가능한 긴 연말휴가 제도를 앞 다퉈 적용하는 분위기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연말 휴가를 도입한 보령제약과 동화약품을 비롯해 GC녹십자, 한미약품, 동아에스티,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삼진제약 등 국내 주요 제약사들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8일간 일제히 휴가에 돌입한다. 23~24일 연차를 사용하면 최대 12일을 쉴 수 있다. 상대적으로 일찍 휴가를 적용하는 유한양행(16~20일)이나 크리스마스 또는 신정 연휴 샌드위치 데이 휴가를 지정한 종근당, 일양약품 등도 시기는 다르지만 연이은 휴무를 통해 재충전이 가능하다.  연말 장기 휴무는 그동안 글로벌 제약사들의 전유물로 여겨져 왔다. 12월 중순 일찌감치 연간 업무를 매듭짓고 2주에 달하는 휴가를 도입하는 화이자(17~31일)나 애브비(19~다음달 5일) 등이 대표적인 예다. 사노피와 암젠, 로슈, 베링거인겔하임 등도 크리스마스 전인 23일 또는 24일부터 연말까지 휴가가 이어진다.  이 같은 글로벌 제약사 문화는 최근 수년간 국내 제약사에도 속속 적용돼왔다. 제약업종이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산업으로 꼽히지만 '워라밸(work-life balance)' 중요성이 높아지는 사회 분위기 속 직원사기 진작 차원에서 글로벌 제약사 행보에 발을 맞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부 제약사들이 2, 3년 전 시험삼아 도입해 호평을 얻은 이후 지난해 동아쏘시오그룹과 JW중외제약이 합류했고, 올해 보령과 동화까지 합세하며 대세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대웅제약, 광동제약, 한독 등 아직 지정 휴무를 도입하지 않은 제약사와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로 대표되는 바이오기업들 개인 연차를 활용해 자유로운 연말 휴식을 보장하는 분위기다.  올해 처음으로 연말 휴가제도를 도입한 제약사 관계자는 "영업직의 경우 전문의들이 연말 휴가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근무해도 마땅히 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실질적으로 연간 업무 마무리를 마친 뒤 괜히 들뜬 마음으로 시간을 쓰는 것보다 일괄적인 휴무에 들어가면서 눈치를 보지 않고 연말 휴가를 즐길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순풍 탄 제약·바이오, 톱5 실적도 '맑음'

제약업계 3분기 성적표 공개가 다가온 가운데 '빅5'로 꼽히는 상위제약사 실적이 전반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24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한양행과 GC녹십자, 한미약품, 대웅제약, 종근당 등 상위 5개 전통제약사들은 만족스러운 3분기 실적을 받아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기저효과와 수익성 높은 보툴리눔 톡신 수출 물량 증가로 인한 유한양행과 대웅제약의 수익성 개선이 눈에 띄는 가운데 종근당 역시 첫 연 매출 1조 클럽을 향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상반기 전반적 부진 속에도 7044억원의 누적 매출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연간 매출 1조 클럽을 예약한 업계 선두 유한양행은 3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3929억원, 영업이익 110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 3786억원이라는 준수한 매출에도 불구, 연구개발비 증가와 추석상여금, 휴가비용 등의 일시적 집행에 1억5000만원에 불과한 영엽이익을 기록한데 비해 큰폭의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 일시적 비용 미반영과 연초 진행된 기술이전 품목의 마일스톤 수령 등이 배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GC녹십자 역시 주력 사업 가운데 하나인 독감백신의 성수기라는 시기적 특성과 4가 백신으로의 시장 전환에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3분기 매출액 3523억원, 영업이익 280억원을 기록한 녹십자의 올 3분기 예상 실적은 매출액 3722억원, 영업이익 292억원이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상위 전통 제약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미약품은 매출액 증가 속 수익성 소폭 감소가 전망된다. 주력 품목들의 판매 호조 등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 중이지만 연구개발비 증가와 지난해 3분기 반영된 기술수출 마일스톤 미반영 등의 효과 탓에 영업이익은 215억원에서 179억원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매출액은 2353억원에서 2581억원으로 약 200억원의 증가가 예상된다.  상반기 보툴리눔 톡신 제제 미국 수출을 본격화 한 대웅제약은 악재를 호재로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슈가 된 라니티딘 제제 타격으로 일정 부분 매출 감소가 예상되지만, 수익성 높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수출에 힘입어 수익성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지난해 3분기 매출액 2580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의 실적을 거둔 대웅제약의 3분기 실적 전망치는 매출액 2460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이다.  올해 매출 1조 클럽 진입을 노리는 종근당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고르게 성장한 3분기를 보냈다. 꾸준히 무게를 싣고 있는 공동판매 품목 호조가 배경이 된 종근당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525억원, 영업이익 214억원이 전망된다. 지난해 3분기(매출액 2351억원, 영업이익 204억원)에 비해 크게 개선된 실적은 아니지만, 창립 이래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5000억원을 돌파해둔 만큼 연 매출 1조원 돌파를 향해 순조로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