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뇌전증, 한·양방 통합의학으로 다스리다"

동서융합병원 김문주 원장

입력 : 2015-03-30 오전 11:38:28
(사진=동서융합병원)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소아 뇌전증(간질)은 상당수 성인이 되면서 증상이 자연스럽게 사라집니다. 하지만 일부는 발달장애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이상 경련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뇌전증을 의심하고 빠르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소아 뇌전증에 한·양방 통합치료를 시행하고 있는 김문주(사진) 동서융합병원 원장은 "소아 뇌전증(간질)은 초기에 발견한다면 얼마든지 완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아 뇌전증 환자의 약 70%는 성인으로 증상이 이어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제는 경련을 억제하는 약물요법으로도 조절이 안되는 중증 난치성 소아 뇌전증이다.
 
영아기에 발생하는 간질 증후군인 영아연축이 대표적이다. 이 질환은 일반적으로 3세 미만 영아에게 주로 나타나며, 발달장애를 동반할 수 있다. 강하고 반복적인 경련으로 인해 뇌손상을 가져와 아이의 인지력과 운동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원장은 소아 뇌전증과 발달장애를 같은 계통의 질환으로 인식하고 한·양방 통합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아이의 뇌에 가해지는 스트레스 환경요소를 조절하는 것만으로도 경련을 낮추는 방법이 많아요. 그리고 잠을 잘 자지 못하거나 영양상태가 불안정정해 경련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진료에 적용합니다."
 
현대 의학에서는 이런 아이들(영아연축)이 정상아가 되는 확률을 5~7%로 보고 있다. 김 원장은 한·양방 통합진료를 통해 70% 이상의 높은 치료성과를 올리고 있다. 그는 "일년에 30명 정도를 진료하는데, 이중 약 20명이 정상아로 자라고 있다"며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율이 더욱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소아 뇌전증은 조기 발견이 중요한 만큼 아이들의 상태를 자세히 관찰하라고 조언한다.
 
"아이가 이상 경련을 일으키는지 살펴야 해요. 그리고 생후 3~5개월 사이에 아이와 '눈 맞춤'을 하며 감정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수준에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눈 맞춤이 안되면 아이에게 인지저하가 올 수 있고, 나아가 자폐아가 될 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진료중인 김문주 원장(사진=동서융합병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문애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