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임금체불 역대 ‘최고’…현대중, 협력사 폐업 원인

11월말 기준 총 364억4000만원

입력 : 2016-12-25 오후 12:24:57
울산 조선산업 위기 여파로 울산지역 임금체불이 역대 최고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세계 1위 조선사인 현대중공업(009540)이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의 폐업이 줄을 잇고 있다.  
 
25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올해 11월말 기준 울산지역 임금체불 총액은 364억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1년 임금체불에 대한 통계를 집계한 이후 역대 최고치다. 연도별 임금체불을 살펴보면 지난 2011년 219억, 2012년 192억원, 2013년 270억원, 2014년 222억원을 기록한 뒤 2015년 357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 11월말 기준 울산지역 임금체불 총액은 364억4000만원으로 지난 2011년 통계를 집계한 이후 역대 최고치다. 사진은 현대중공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노동자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전문가들은 지난 2~3년간 수주 가뭄을 겪으면서 어려움이 가중된 조선업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히 울산지역을 대표하는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펼치면서 사내 협력사들이 큰 타격을 받고 문을 닫았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1월 4만1019명이던 협력사 사내하청 노동자는 지난해 12월 3만6338명으로 급감했다. 올해 3월 3만3317명으로 1년 4개월 만에 8000여명에 육박하는 인력이 줄었다. 특히 구조조정이 본격화된 올해의 경우 11월 현재 2만9000명대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 조선업체와 계약관계를 맺었던 대다수 협력사는 주물량 급감과 계약해지, 대금지급 연기 등의 사유로 줄도산 사태에 몰리면서 임금체불로 이어졌다. 
 
한 협력사 관계자는 “자금력이 약한 중견·중소 협력사는 업계 불황으로 인한 연쇄부도 현상에 대해 자체적으로 유연한 대처가 어렵다”면서 “연쇄부도 현상이 발생할 경우 뚜렷한 대처방안이 없는 탓에 급격한 채무증가, 어음부도, 임금체불 등의 악순환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협력사 노동자의 경우 임금체불 등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았음에도 아무런 관심도 받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용부 울산지청은 임금체불을 막기 위해 위법 행위를 저지른 협력사에 대해 등록을 하지 못하도록 대책을 펴고 있다. 또 집단 임금체불한 업주의 경우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임금체불이 일어나지 않도록 힘을 쏟고 있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 올해 조선산업 협력사들의 도산을 막기 위한 종합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10대 종합지원대책은 ▲긴급재정 운용을 통한 경제 활성화 지원 ▲조선업종 사내 협력업체 경영안정자금 지원 확대 ▲조선 관련 중소기업의 지방세 징수유예 및 세무조사 연기 ▲이화산단 부담금 조기 지급 ▲전직과 재취업 및 창업지원 강화 ▲조선 기자재 기업 국내외 마케팅 지원 확대 ▲조선해양 분야 기술혁신 인프라 조기 구축 ▲특별고용 지원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 지원 ▲울산 외국인력 지원센터 설치 ▲동구 퇴직자지원센터 건립 특별교부세 지원 등이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영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