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후 재발된 비염, 축농증, 코 물혹 등 재발치료 방법은?

입력 : 2017-10-31 오후 3:11:53
비염, 축농증(부비동염), 코 물혹, 비중격만곡증 등은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천식이나 발작성 기침으로, 모세기관지염 등으로 진행되어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초래한다.
 
이에 수술로서 해당 질환들을 완치하려는 환자들이 많다. 그러나 비염 수술이나 축농증 수술, 코 물혹 수술, 비중격만곡증 수술 등은 생각보다 완치율이 높지 않다. 실제로 수술 후에도 증상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아 재수술을 권유받거나, 재수술 후에도 코 막힘, 기침, 후비루(코가래)와 같은 합병증에 여전히 시달리거나 이로 인해 천식, 모세기관지염으로 진행되는 환자가 많다.
 
왕수상 강남 오비주한의원 원장은 “비염이나 축농증(부비동염), 코 물혹(전두동, 사골동, 접형동, 상악동), 비중격만곡증 등의 질환은 수술로서 깨끗이 치료가 안 된다. 재발률을 낮추려면 문제가 되는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긁어내거나 잘라내야 하는데, 수술로서 좁은 비강이나 부비동 안을 자유자재로 잘라 내거나 긁어내기에는 큰 어려움이 따른다”고 설명했다.
 
왕 원장은 비염, 축농증(부비동염), 코 물혹(전두동, 사골동, 접형동, 상악동), 비중격만곡증 수술을 받고 재발한 환자와 재수술을 받고도 치료가 안 된 환자를 치료할 때 호흡기요법인 네블라이저 치료와 복용 요법을 병행하여 치료한다고 전했다.
 
왕 원장에 따르면 네블라이저 치료는 수술 후 후비루와 코 막힘이 심각해져 고통스러워했던 환자들의 불안정한 코 점막 상태를 정상화시켜주고, 염증과 코 막힘을 완화시켜주는 장점이 있다. 또한 비염, 축농증(부비동염) 등의 치료 시 네블라이저를 하는 것과 하지 않는 것은 치료 결과에 큰 차이를 보인다.
 
왕수상 원장은 “재발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치료와 더불어 치료 전 CT를 찍어 어떤 질환들이 있는지 정확히 진단하고 치료가 끝난 후에도 치료 후 CT를 찍어 치료 전과 치료 후를 비교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사진/오비주한의원
 
고경록 기자 gr764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고경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