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유바이오로직스, 기술이전 조인식 개최

입력 : 2017-11-13 오후 3:03:44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유바이오로직스는 13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면역증강제 직생산 균주 및 제조방법'에 대한 기술이전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면역증강제(TLR-4 agonist)는 주로 백신개발에 사용했으나, 인체내 면역조절 메커니즘을 규명한 뒤로 다양한 질환치료제로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 알레르기 면역치료, 치매면역치료 및 항암면역치료 분야로 적용범위가 확대되고 있으며 다수의 임상사례와 상업화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 인체사용이 허용된 면역증강제류는 5~6종에 불과하며, 대부분 다국적 대기업이 관련 특허와 핵심생산기술을 독점하고 있다. 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정학숙 박사 연구팀은 면역증강제로 상용화된 천연물 유도체(MPL)와 합성 유도체(GLA)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직생산 균주를 개발했다. 기존 미생물 분야 연구자 편견을 깨는 세계최초의 개발성과로서 국산화의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본 면역증강제 직생산 균주이전을 통해 조기에 대량 제조공정을 확립하고 고수율, 고품질의 물질을 생산할 계획이다. 자체사업화 및 바이러스성 질환에 대한 예방·치료백신 개발을 위한 플랫폼기술을 확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기술이전 착수기본료는 3억원, 적용분야·연구단계별 마일스톤 비용으로 65억원, 적용분야별 경상실시료는 순매출의 2~5%로 약정했다.
 
이병권 KIST 원장은 "유바이오로직스와의 기술이전을 시작으로 백신개발을 포함해 항암, 면역, CNS 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에 이르기까지 공익기여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백영옥 유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신설중인 공장에서 조속히 자체 API생산 및 판매를 진행할 것"이라며 "바이러스백신 및 치료제에서 면역증강기능을 바탕으로 하는 파이프라인 제품을 개발해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유바이오로직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