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뉴욕줄기세포재단-nSAGE와 MOU 체결

입력 : 2018-08-02 오전 11:18:23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유전자교정 기술 기업 툴젠은 미국 뉴욕에서 뉴욕줄기세포재단(NYSCF, New York Stem Cell Foundation)연구소, 줄기세포치료제 기업nSAGE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유전자교정 기술은 세포의 유전정보를 자유롭게 변화시킬 수 있어 다양한 세포 치료제와의 결합이 시도되고 있다. 이들은 유전자교정 기술을 적용해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미국 뉴욕줄기세포재단(NYSCF)은 2005년에 설립된 비영리 기관으로 선도적인 줄기세포 연구개발 및 연구 자금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뉴욕줄기세포재단 연구소는 자동화된 줄기세포 생산기술을 갖추고 고품질의 줄기세포 개발로 이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 인정받고 있으며, 과학자 및 엔지니어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 기관의 150명이 넘는 연구자 커뮤니티를 갖고 있다.
 
nSAGE는 한국의 줄기세포치료제 스타트업으로 차세대 줄기세포 제작기술 및 엑소좀분획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3자 협약에 중요한 가교역할을 했다. 툴젠은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CRISPR 유전자가위를 이용한 유전자교정 기술의 전문 기업으로 이를 이용해 혁신적인 인간 질병 치료제 및 농축산 분야의 상품을 개발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뉴욕줄기세포재단 및 nSAGE의 3자협약을 통해차세대 유전자치료제 신약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툴젠이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툴젠이 추진하고 있는 유전자세포치료제 사업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및 사업활동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툴젠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