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독감백신 상용화 10년 만에 누적 생산 1억도즈 돌파

내년 누적 생산 2억도즈 돌파 전망…국내 점유율 1위 수성 '이상 무'

입력 : 2018-09-10 오후 2:55:1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독감백신 상용화 10년 차를 맞은 GC녹십자가 누적 생산 물량 1억도즈(1도즈: 성인 1명 접종 분량)를 돌파했다.
 
10일 GC녹십자는 독감백신 내수용 누적 생산 물량이 1억도즈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국내 백신 제조사가 내수용 독감백신으로 1억도즈 고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일렬로 늘어놨을 때 GC녹십자 백신 생산시설인 화순공장에서 경부고속도로를 10번 왕복하고도 남는 규모다.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국내 제조사로는 처음으로 독감백신 양산에 들어간 이후 국내에 가장 많은 물량의 독감백신을 공급, 줄곧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 시즌 공급량도 약 900만도즈 분량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다. 수출분을 포함한 독감백신 총 누적 생산량은 내년 2억도즈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GC녹십자는 국내 출시 이듬해인 지난 2010년부터 우리나라와 계절주기가 정반대인 남반구 지역을 중심으로 독감백신을 수출하기 시작해 사업을 연중 공급하는 체계로 확장했다. 특히 유엔 조달시장에서는 전 세계 백신 제조사 가운데 가장 많은 독감백신을 공급하며 글로벌 무대에서의 입지도 다진 상태다.
 
일반적으로 독감백신을 만드는 데는 바이러스 배양을 위해 쓰이는 유정란을 확보하는 기간을 포함해 5~6개월이 소요되지만, GC녹십자 화순공장에서는 이보다 훨씬 단축된 2~3개월 만에 독감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수출 덕분에 유정란이 연중 항상 확보돼 있기 때문이다.
 
김성화 GC녹십자 상무(화순공장장)는 "독감백신은 생산량과 비례해 기술력이 발전하는 구조인 데다, 장치 산업 특성상 고정비가 높아 규모의 경제를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감백신 상용화 10년 차를 맞은 GC녹십자가 누적 생산 물량 1억도즈(1도즈: 성인 1명 접종 분량)를 돌파했다. 사진/GC녹십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