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대책) 일자리위 "소프트웨어·바이오헬스·지식재산 민간일자리 11만개 창출"

내년 예산 6187억원 투입…"국민 우려에 정부가 응답"

입력 : 2018-09-11 오후 2:45:1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BH)와 소프트웨어(SW), 지식재산(IP) 분야에서 민간 일자리 11만2000개 창출에 나선다. 일자리 창출과 해당 분야 생태계 구축 등을 위해 내년에만 총 6187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7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와 같은 일자리 창출 대책을 논의·의결했다.
 
우선 바이오헬스분야에는 1881억원의 예산을 배정한다.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육성 ▲벤처창업 활성화 ▲전문인력 양성 ▲미래 신산업 육성 및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14만4000개였던 일자리를 2022년까지 18만6000개로, 4만2000개를 추가로 늘릴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분야엔 29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확충해 실무 인재 4만명을 양성할 방침이다. 또 소프트웨어 산업진흥법을 전부 개정해 ‘산업 생태계 혁신’을 지원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2만4000개의 관련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식재산 분야에는 1406억원을 책정했다. 대학과 기업의 ‘취업연계형 지식재산 인재양성 사업’을 추진하고, 지식재산 생태계 등을 구축해 2022년까지 직접 일자리 1만1000개, 기업 성장을 통한 간접 일자리 3만5000개를 만들 계획이다.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신규취업자 수가 늘지 않는 것에 국민들은 우려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에 응답해야 한다”면서 총력 대응을 강조했다. 다음 달 예정된 8차 일자리위원회는 보건의료 분야를 주제로 진행하며, 위원장인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일자리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성휘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