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엄마들의 또 다른 고통 '골반저 질환'

요실금·골반통 등 다양한 증상 동반…성 기능에도 악영향

입력 : 2019-01-08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임신과 출산은 우리 몸에 다양한 흔적을 남긴다특히 노화가 시작된 폐경기 여성에서 여러 증상이 발현되는데흔히 '밑이 빠진다'고 표현하는 골반저 질환이 대표적이다골반저 질환은 자궁이나 직장 등 골반 장기가 아래로 내려오는 질환이다배뇨배변기능의 장애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여성의 성생활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
 
골반저 질환은 임신과 출산 등에 의해 골반을 지지하는 근육이 느슨해져 직장자궁방광 등 골반장기가 아래로 내려오는 질환이다부위와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밑이 묵직하고 빠지는 것 같다 소변이 자주 마렵고봐도 시원하지 않다 배변이 곤란하거나 개운하지 않고불쾌감이 든다 손가락으로 질 후벽을 눌러야 대변이 나온다 웃거나 재채기할 때 또는 운동 중에 소변이 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아래쪽 허리가 아프고골반 통증이 느껴진다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다양한 문제로 발생하기 때문에 증상도 다양하다요실금자궁탈출증방광류직장류변실금골반통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생길 수 있고여성의 성생활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질점막이 빠져나오면 건조해지면서 성관계 때 통증을 일으킬 수 있고골반 근육이 이완되면서 성관계 때 만족감을 못 느낄 수도 있다일부 여성들은 성관계 시 소변이 찔끔 흐르는 요실금 때문에 수치심을 느껴 성관계를 피하기도 한다.
 
골반저 질환은 빠지는 장기의 위치나 정도환자의 연령전신 건강 상태를 고려해 복부에서 접근하는 방법(복식), 질 쪽으로 접근하는 방법(질식), 골반경 또는 로봇보조 골반경수술방법을 결정한다수술 치료를 통해 골반 내 장기의 구조를 정상적으로 되돌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요실금이나 변실금 같은 동반 질환을 치료함으로써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성적 만족감도 개선할 수 있다.
실제로 강동경희대병원은 지난 2005년부터 8년 간 골반경수술과 개복수술을 통해 골반저 질환으로 수술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배뇨와 배변 및 골반저질환 증상점수와 성기능지수가 의미 있게 향상된 것을 확인했다.
 
유은희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젊은 사람의 경우 성기능 유지가 가능하고연관된 증상도 함께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최근에는 노령여성에서도 성생활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골반저 질환의 수술방법을 결정할 때 성기능도 중요하게 고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