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콜대원 미국 시장 본격 진출

미국 최초 짜먹는 감기약 입지…전문 약국 체인으로 유통망 확장

입력 : 2019-09-24 오후 5:29:0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원제약의 대표 제품인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대원제약은 콜대원A(콜대원 수출명)의 초도 물량을 선적하고 이달 말부터 미국 서부 지역을 시작으로 판매에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콜대원A는 콜대원콜드A시럽, 콜대원코프A시럽, 콜대원노즈A시럽의 3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 종합감기용, 기침감기용, 코감기용 제품이다. 
 
대원제약은 현지 시장 상황에 맞게 콜대원의 성분 및 제제를 개선, 지난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획득하고 미국 FDA의 국가의약품코드 등재를 마친 상태다. 다음달부터 미국 내 한인 방송을 시작으로 TV 광고도 송출한다. 대원제약은 그 동안 콜대원은 배우 이유리를 모델로 내세워 독특하고 코믹한 광고를 선보이며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린 바 있다.
 
콜대원A의 초도 물량은 약 20만달러 규모로, 미국 내 한인 사회를 시작으로 아시아계 시장까지 확장한 후, 점차 미국 전역으로 영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또 위장약, 액상 비타민제, 어린이용 감기약인 콜대원키즈 등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며, 향후 5년 내에 미국 시장 연매출 200만달러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최태홍 대원제약 사장은 "미국에서도 스틱형 파우치로 개발된 짜먹는 감기약은 최초"라며 "향후 미국의 주요 약국 체인인 월그린과 CVS 등으로 진출해 미국 전역에 안착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내 일반감기약 시장 규모는 약 90억달러로 추정된다. 
 
사진/대원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