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덱시드' 동남아수출 본격화

미얀마·캄보디아 허가 완료…당뇨병성 신경병증 개량신약

입력 : 2020-01-30 오후 3:12:2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부광약품은 자체 개발 개량신약인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덱시드정'이 미얀마, 캄보디아에서 허가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덱스드정은 올 상반기부터 칼베인터네셔널을 통해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며, 현재 허가 진행중인 필리핀과 베트남에서도 연말과 내년초에 허가가 완료될 전망이다. 
 
덱시드정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인 치옥타시드의 주성분인 치옥트산의 주활성 성분만 분리해 효과는 유지하면서 환자의 복약편의성과 안전성은 증대시킨 개량신약이다. 부광약품이 자체개발해 지난 2014년 국내 발매됐다.
 
부광약품은 덱시드 동남아 발매가 시작되는 만큼 각 나라별 현지화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 해외시장을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올 상반기부터 5년간 약 1500만달러 이상의 수출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부광약품은 치옥타시드와 덱시드를 보유한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시장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덱시드의 지난해 국내 원외처방액(유비스트 기준)은 약 150억원에 수준이며, 제네릭 발매 후에도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부광약품의 자체 개발 개량신약인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덱시드정'이 미얀마, 캄보디아에서 허가를 완료했다. 사진/부광약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