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암 사망 2위 갑상선질환, 감기로 오인 쉬워

여성 환자 66%가 40~60대…남성도 매년 증가 추세

입력 : 2020-02-11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비교적 춥지 않은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언제 갑자기 추워서 감기에 걸릴지 모르는 시기다. 특히 평소보다 추위를 타거나 하는 증세가 생기면 감기로 단정짓기 보단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40~60대 여성환자들은 감기로 오인해 안일하게 방치했다가 갑상성기능저하증이 악화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갑상선질환 중 하나인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감기로 오해하기 쉽다. 감기라고 생각해 안일하게 방치했다가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악화될 수 있다.
 
갑상선은 우리 몸의 대사 속도를 조절하는 갑상선호르몬을 생성하는 내분비 기관이다. 목 앞 중앙에 위치해 있으며, 뇌에 있는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신호를 받아 에너지를 생산하고 체온을 조절한다. 이곳에 종양이 생기면 갑상선질환으로 발전하게 되는데, 대표적인 질환으로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갑상성기능항진증이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5년 119만명 이었던 갑상선 환자수는 2018년 137만명까지 증가했다. 국내 여성암 사망 원인 2위인 갑상선기능저하증은 2018년 여성 환자 수가 전체 환자수의 66%를 차지하며 여성에게 특히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은 갑상선호르몬이 부족해 신진대사 기능이 저하된 상태로, 호르몬이 적게 분비 돼 예민해지고 추위를 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발병 원인은 스트레스, 면역력 저하, 약물치료, 수술, 유전, 갑상선 결절 등 다양하다.
 
특히, 변비, 탈모 증상, 식욕하락에도 불구하고 체중이 증가되고 우울증과 만성피로 등 정신 증상이 있으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여성은 배란 장애와 성욕감퇴 등이 일어날 수도 있다. 감기와 비슷하고 질환이 서서히 진행돼 인지하기 힘들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오세희 동탄시티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은 "치료가 가능한 암이라서 '착한 암'이라고 불리지만, 둘 이상의 질병이 함께 나타날 수도 있고 각종 합병증이나 전이의 위험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라며 "갑상선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은 없지만, 정신적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지켜주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