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명 전수조사"

금일중 전체 신도 명단 확보, 해외여행력 및 의료기관 방문력 조사

입력 : 2020-02-21 오후 12:10:2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원지인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전원을 전수조사 한다. 아울러 확보된 명단을 토대로 이들에 대한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 중앙교육연수원 등 통한 시설 격리를 진행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확대 중수본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박 본부장은 "코로나19의 감염 진행 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국면 변화를 고려해 정부는 현재의 방역 체계를 상황에 적합한 방향으로 변경하고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약 9000여명의 대구 내 신천지 신도 중 4474명의 명단을 이미 확보했으며 이날 중으로 나머지 명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들 전원에 대해 최근 해외여행력과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위험도 평가를 통해 유증상자와 접촉자 등에 대한 진단검사를 우선 실시하되, 격리 해제 전까지 전수 확진 검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대구 지역에 입원 중인 폐렴환자에 대한 전수 진단조사를 하고, 새로 입원하는 폐렴환자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모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이외에도 정부는 청도 대남병원의 환자, 종사자 등 500여명의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총 156명이며 이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는 전날까지 확진된 70명을 포함해 총 111명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샂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용훈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