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시간 7분, 인천공항에 '워킹스루' 진료소 40개 설치

25일부터 적용, 기존 검사법 대비 6~7배가량 빨라

입력 : 2020-03-23 오후 3:05:1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정부가 오는 25일부터 인천공항에 '워킹스루(walking through·도보이동형)' 선별진료소 40개를 도입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요일부터 부분적으로 워킹스루를 적용할 예정"이라며 "이 검사법은 의료인이 부스를 옮겨 다니면서 6~7분 만에 1명을 검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공중전화 부스형 진료소로 의료진이 검사실 구멍으로 팔을 넣어 검체를 채취해 수거하는 방식이다. 의사와 환자가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검사가 가능하다. 검사 방식 역시 환자 비말에 의한 감염 위험을 현저히 낮출 수 있고, 검체 채취부터 부스 소독까지 채 10분이 걸리지 않아 환자 대기시간도 짧은 장점이 있다.
 
현재 정부는 지난 22일 오전 0시부터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번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도입을 통해 진단검사 속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검역 강화 첫날인 지난 22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는 총 1442명이며, 이 중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다고 밝힌 '유증상자'는 152명으로 집계됐다.
 
윤 반장은 "152명은 유증상자로 분류되어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무증상자 1290명은 인천 SK무의연수원 등 8개의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하여 진단검사를 실시했다"며 "임시생활시설에는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 64명과 행정인력 375명이 배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22일 국내로 들어온 유럽발 항공편은 직항 4편, 경유 2편 등 총 6편으로 해당 항공편을 이용한 입국자 중 내국인은 1221명, 외국인은 103명으로 내국인이 92.2%를 차지했다.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온 입국자는 중증도에 따라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만약 음성으로 나와도 내국인과 장기 체류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지난 1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선별진료소에 검체채취를 위한 1인 '감염안전진료부스'이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용훈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