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공기관장들 임금 30% 반납…”코로나 고통 분담”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4개월간 반납키로

입력 : 2020-03-24 오후 5:30:34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이 ‘급여 30% 반납 릴레이’에 참여한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과 고통을 나누는 차원에서 뜻을 모으기로 했다.
 
24일 한수원에 따르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은 이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1000여명에 달하는 처·실장급, 부장급 등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결정해 4개월간 임금을 반납할 계획이다. 반납한 재원은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임금을 반납키로 했다”며 “확보된 재원을 사업소가 위치한 전 지역에 투입해 소상공인들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장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과 고통을 나누기 위해 임금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24일 오후 대구 동구 효목동 동구시장에서 한 상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투명 가림판을 설치 후 콩나물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산업부 산하 R&D 전담기관장들도 급여 반납 릴레이에 동참한다.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들은 국민과 고통을 함께하겠다는 차원에서 사태 해결을 위한 재원확충을 위해 뜻을 모았다.
 
3개 기관장은 “관련 재원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 속에서 나라 재건을 위해 뜻깊게 사용되기를 바라며, 경제가 하루빨리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각종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급여 반납 릴레이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을 시작으로 확산되고 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성욱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