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사업체종사자 21.4만명 줄어…제조업 감소폭 최대

고용부, 6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
4월 저점 감소폭 축소
수출 부진 여파 제조업 4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

입력 : 2020-07-30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21만4000명 줄어드는 등 넉 달 연속 감소세다. 특히 글로벌 수요 하락에 따른 수출 둔화로 경제의 근간인 제조업 종사자의 감소폭이 늘어나는 등 고용난이 심화될 조짐이다.
 
3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6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전년동월(1858만2000명)보다 21만4000명(-1.2%) 감소한 1836만700명이었다.
 
사업체 종사자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3월부터 전년과 비교해 22만5000명(-1.2%)이 줄었다. 이는 통계 작성 이후 첫 마이너스로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4월부터는 36만5000명(-2.0%)이 줄어드는 등 감소폭이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를 저점으로 5월에는 31만1000명(-1.7%), 6월 -1.2%로 두 달 연속 감소폭이 줄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종사자는 365만2000명으로 작년보다 7만7000명(-2.1%) 줄었다. 코로나19 피해가 시차를 두고 나타나면서 자동차,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지난 3월(-1만1000명)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이후에는 4월(-5만6000명), 5월(-6만9000명) 감소폭이 확대되는 경향이 뚜렷했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자동차 등 수출 관련 업종이 많이 포함된 만큼, 제조업은 아직 저점을 찍지 않아 해외의 방역 상황, 감염 추이 등의 요인이 상당히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지난 2분기 보다는 개선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숙박·음식점업은 전년보다 13만3000명(-10.4%) 줄었다.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임대 서비스업는 6만명(-5.2%) 줄었다. 
 
반면 거리두기 완화에 돌입한 지난 5월부터 정부 일자리 사업 재개에 따라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이 4만9000명(6.6%) 늘었다. 코로나19 에 따른 의료수요 증가로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은 9만4000명(5.2%) 늘었다. 
 
종사상 지위별로 상용근로자는 전년보다 12만6000명(-0.8%), 임시일용근로자는 4만1000명(-2.2%), 기타종사자는 4만8000명(-4.1%)으로 줄었다. 임시일용과 기타종사자는 지난달 각각 -10만1000명, -6만9000명을 기록한 것에 비해서 감소폭이 눈에 띄게 축소됐다. 
 
자료/고용노동부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백주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