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파트너사 리스팜, 중국 펙사벡 병용임상 IND 승인

흑색종 환자 최대 46명 대상…12월 첫 환자 등록·투약 전망

입력 : 2020-10-06 오후 2:48:0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신라젠(215600)은 파트너사 리스팜이 지난 6월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 의약품평가센터(CD)에 제출한 흑색종 대상 펙사벡 병용 임상1b/2상 시험계획서(IND)가 승인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IND 승인에 따라 리스팜은 이르면 이달 말부터 환자모집에 돌입한다. 첫 환자 등록 및 투약은 오는 12월부터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에서 진행되는 이번 임상은 1차 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흑색종 환자 최대 46명이 대상이다. 임상은 오픈라벨 방식으로 펙사벡을 저용량, 고용량 그룹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리스팜은 임상을 통해 진행성 흑색 종 환자에서 PD-1 계열의 자사 약물 'ZKAB001'과 펙사벡 병용요법의 객관적 반응률(ORR) 및 무진행생존(PFS)을 평가할 예정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면역관문억제제와 항암바이러스 병용요법이 흑색종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이미 충분히 나온 만큼 좋은 결과를 얻도록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파트너사 리스팜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흑색종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라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코로나19 치료 약물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제약사 리제네론과 신장암 대상 공동 임상도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신장암 임상은 리제네론의 면역항암제 리브타요와 병용요법으로 진행되며, 올해 초 미국 암 연구학회(AACR)에서 16명의 신장암 4기 환자 중 12명에서 종양이 감소되는 중간 데이터를 발표하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