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당뇨 환자 대상 코로나19 치료제 미국 임상 신청

PT320의 제2형 당뇨병 및 코로나19 치료 효능의 시너지 효과 검증

입력 : 2020-11-03 오후 2:33: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펩트론(087010)은 펩타이드 의약품 'PT320'을 통한 당뇨 기저질환 환자의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미국 메이요 클리닉과 연구자 주도 임상 2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IND)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PT320은 신약재창출로 각광 받고 있는 엑세나타이드(Exenatide) 'GLP1-RA(GLP1 유사체)'에 펩트론 고유 약물전달기술을 적용한 개량 신약이다. 당뇨 환자 대상 임상 2상을 통해 제2형 당뇨병 치료에 효능이 입증된 의약품으로, 파킨슨병 치료제로도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당뇨병 등 만성질환에 효능이 있는 물질로 잘 알려진 GLP1-RA는 폐 질환 동물 모델에서 바이러스 복제 및 염증을 억제하는 기능과 폐 손상 바이오마커로 활용되는 표면활성제 'SP-A'의 과분비를 억제하는 기능이 있다. 또 파킨슨병의 주된 기작으로 알려진 세포신호전달경로와 공통된 기전으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 확인됐다. 이밖에 최근 코로나19의 합병증으로 파킨슨병이 유발될 수 있다는 사례 연구가 보고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호흡기뿐 아니라 신경계를 함께 공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해당 결과들에 따라 펩트론은 PT320의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이 있다는 외부 과학자문위원회의 자문 의견을 바탕으로 적응증 확대와 관련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당뇨병 임상 전문가와 함께 당뇨 기저질환 환자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자 주도 임상2상을 계획하고 FDA에 IND를 제출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데, 역학자료에 따르면 특히 제2형 당뇨병 환자들에게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펩트론은 이번 임상을 통해 PT320의 당뇨 증상 개선 효과와 더불어 코로나19의 바이러스 억제, 표면활성제 억제, 염증 조절 효능 등 시너지 효과 여부를 검증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현재의 특수성을 고려해 IND 허가를 받은 뒤 빠른 시간 내에 미국에서 임상을 완료하겠다는 전략이다.
 
펩트론 관계자는 "우수한 의약품생산품질관리(CMC) 역량 및 오랜 물질 제공 경험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자체 생산 시설을 통해 임상 의약품을 생산할 예정"이라며 "이와 더불어 코로나 치료제 가능성으로 주목 받고 있는 나파모스타트의 짧은 반감기를 해결하기 위해 1일 1회 주사형 SC 서방형 제형의 개발을 완료하고 조기 임상 진입을 위한 허가 자료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