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추가 글로벌 임상시험 실시"…백신효과 입증할까

입력 : 2020-11-27 오전 10:12:2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퍼드대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추가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신 효과성에 의문이 제기되자 즉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추가 연구 진행에 따라 백신 승인은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면서 “그러므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시스
 
소리오 CEO는 추가 연구에 관해 "또 다른 국제적 연구가 될 것이지만, 이미 저용량 투약 방식의 효능이 높다는 것이 확인된만큼 (앞서보다) 적은 수의 환자만 필요해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추가 임상 연구에서 '저용량 투약 방식으로 백신의 면역 효과가 90%에 달한다'는 점을 입증해야 한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두 차례 투약량을 조절한 결과 면역 효과를 90% 수준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다만 저용량 투약은 애초에 의도된 게 아닌 실험자의 실수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뢰도에 금이 갔다.  
 
아스트라제네카측은 영국을 비롯한 유럽연합(EU)의 백신 승인은 빠른 시일 내에 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이날 영국 독립 규제기관인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은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승인을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의 백신 승인은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미 식품의약국(FDA)의 경우 외국에서 임상 시험을 진행한 백신 승인이 까다롭고, 무엇보다 결과에 의문이 제기된 이상 승인을 꺼려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과의 화상 통화에서 "코로나19 백신 유통이 다음 주 또는 그 다음 주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기에 긴급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등이다. 백신 접종은 코로나19 진단과 치료에 참여하는 의료진과 65세 이상 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백주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