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가스 걱정 없다…삼성, 전기레인지 하이브리드 출시

출고가 129만원…아날로그 방식 다이얼 채택

입력 : 2015-09-17 오후 2:58:34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삼성전자가 유해가스 걱정 없는 전기레인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다.
 
삼성전자(005930)는 17일 전자기를 이용해 전용 용기만 가열하는 인덕션 화구와 열선으로 상판을 가열하는 라디언트 화구를 하나의 제품에 적용해 화재나 화상 위험을 줄인 전기레인지 하이브리드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17일 유해가스 걱정 없는 전기레인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일반 가스레인지와 달리 조리할 때 유해가스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높은 열효율로 빠른 조리가 가능하다. 전용 용기가 아닌 뚝배기 등도 사용할 수 있다.
 
독일 쇼트사의 세란(Ceran) 세라믹 글라스를 상판에 적용해 내구성을 높였고, 초슬림 알루미늄 다이아컷 프레임을 외관 모서리에 채용해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을 갖췄다.
 
조작부에 위치한 '마그네틱 다이얼'은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던 소비자들도 익숙한 아날로그 타입의 다이얼 방식이다. 또 간단하게 탈부착 할 수 있는 자석 방식을 국내 최초로 채용했다. 요리 도중 반죽이나 이물질을 흘려도 틈새에 낄 염려 없이 쉽고 깔끔하게 청소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빌트인 타입 주방 가구는 물론 빌트인이 불가능한 주방 가구에도 전용 외관 케이스만 끼우면 기존 가스레인지 자리에 프리스탠딩 타입으로 설치할 수 있다. 별도의 배관·배선 설치 없이 전원 플러그만 콘센트에 꽂으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건강에 대한 염려를 덜어주고 더욱 편리하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만의 첨단 기술과 아날로그 감성의 조화로 한국 전기레인지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인덕션 1구와 라디언트 2구로 구성된 삼성 '전기레인지 하이브리드'의 출고가는 129만원이며, 별매로 판매하는 단독 설치 전용 외관 케이스는 10만원이다.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임애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