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GX-H9 임상결과 국제학회서 발표

입력 : 2017-09-18 오후 3:09:48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한독(002390)제넥신(095700)은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국제 소아 내분비학회에서 공동개발 중인 '지속형 성장호르몬 GX-H9'의 소아 대상 유럽·한국 임상 2상 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GX-H9은 제넥신이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항체융합기술(Hybrid Fc)을 적용한 지속형 성장호르몬이다. 매일 투여해야 하는 기존 성장호르몬 제품과 달리 주 1회 또는 2주 1회 투여가 가능한 차세대 신약이다.
 
이번에 발표된 소아 대상 임상 2상 시험 중간 결과는 계획한 48명 대상자 중 약 90%인 43명을 대상으로 GX-H9과 대조약인 '지노트로핀(Genotropin)'의 6개월 시점 연간 키 성장속도를 비교한 자료다.
 
중간 결과에 따르면, 지노트로핀을 매일 투여한 대조군의 연간 키성장 속도는 약 10.8cm/year인 반면 GX-H9을 2주 1회 간격으로 2.4mg/kg 투여한 군은 약 12.3cm/year의 성장속도를 보였다. 또한 GX-H9을 주 1회 간격으로 0.8 mg/kg 투여한 군과 1.2 mg/kg 투여한 군은 각각 약 11.7cm/year와 약 13.1cm/year의 성장속도를 보였다.
 
이번 결과는 미국 OPKO사의 성장호르몬 임상 결과와 유사한 연간 키성장 속도이며, 주 1회 투여만 가능한 OPKO제품과는 차별되게 GX-H9은 주 1회뿐 아니라 2주 1회 투여에서도 비견한 키성장 속도를 유지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이번 소아 임상 2상 중간 결과를 통해 지속형 성장호르몬 GX-H9의 우수한 효과와 지속형 제형으로서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GX-H9은 매일 맞던 성장호르몬과 달리 주 1회 또는 2주 1회 투여를 통해 환자의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독과 제넥신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2012년 6월 지속형 성장호르몬제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으며 한독은 2014년 제넥신의 최대주주가 됐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