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농원, 문화가 있는 수요일 '농촌문화학교' 개최

연령별 강좌, 바른 먹거리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

입력 : 2018-01-25 오후 3:29:34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매일유업(267980)이 운영하는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 상하농원이 2월부터 한 달간 매주 수요일에 유익한 체험 강좌를 통해 건강한 먹거리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농촌문화학교'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농촌문화학교는 유아에서 성인에 이르기까지 바른 먹거리에 대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 농촌 생활에서의 교육적 가치를 전할 예정이다. 강좌 프로그램은 연령대별로 유아부, 초등부, 성인부로 나뉘어 있으며 총 4주 과정으로 진행된다.
 
유아부 대상 프로그램은 식재료를 오감으로 체험으로써 두뇌, 정서의 발달에 도움을 줘 올바른 성장 꾀하기 위한 시간으로 구성됐다. 지역에서 난 친환경 재료를 눈으로 보고, 만지고, 냄새 맡고 맛보는 과정에서 어린이들의 오감을 자극해 호기심 및 창의성을 키우는 것이다. 수업은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진행, 소요 시간은 50분부터 1시간 30분까지 주차 별로 상이하며 비용은 4주 기준 8만 원이다.
 
초등부 대상 프로그램에서는 좋은 식재료를 체계적으로 학습하고 이를 직접 활용해 매주 새로운 요리를 만들 예정이다. 갈수록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는 현실에서 아이들 스스로 건강한 먹거리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올바른 식습관이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하며, 혼자서도 간단한 요리를 할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교육과 함께 요리 실습이 진행된다. 신선한 재료를 맨손으로 직접 주무르고 두드리며 조리하는 과정을 통해 재미는 물론 먹거리에 대한 소중함까지 함께 배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비용은 4주 기준 10만 원이다.
 
마지막으로 성인을 위한 프로그램은 핸드드립 커피 강좌다. 전문 바리스타의 지도 아래 커피와 관련된 기초 지식을 습득하고 드립 종류별 다양한 향미와 스페셜티 커피를 체험한 후 개인별 핸드드립을 실습하게 된다.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 1시간 30분 동안 진행, 비용은 4주 기준 14만 원이다.
 
이 외에도 상하농원은 2월 한 달간 매주 수요일마다 '무료 셔틀버스'와 '수요마켓'을 운영해 지역 근교 주민들을 위한 혜택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상하농원 농촌문화학교의 수강자 대상으로 2월 첫 수강일을 시작으로 수강 기간 동안에는 본인 포함 동반 1인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상하농원 마케팅 관계자는 "이번 농촌문화학교를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건강한 식재료를 체험하고 직접 요리를 만들어보며 친환경 먹거리의 중요성과 자연의 선순환 과정을 자연스레 터득하고, 가족과 함께 농촌만이 가지고 있는 여유와 따뜻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6년 4월 개장한 상하농원은 '짓다, 놀다, 먹다'를 테마로 조성된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이다. 상하농원은 자연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농원 속 체험교실, 동물농장, 공방, 파머스마켓, 레스토랑 등 건강한 먹거리와 깨끗한 자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놀거리가 다양하게 구비된 고창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잡으며 6차산업의 성공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전북 고창에 위치한 상하농원 전경. 사진/매일유업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광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