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건강정보
새학기 맞은 우리 아이 눈 건강 지키려면

사람 시력 만7~8세 발달 완성…주기적 시력검사 필수

입력 : 2018-03-13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새학기를 맞아 학습력과 직결되는 아이들의 눈 건강에 관심이 높아진 부모들이 부쩍 늘고 있다. 사람의 눈은 만 7~8세 전후로 시력발달이 완성되는데, 이 시기에 눈 건강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 근시, 소아 약시 등 시력 이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1학년인 만 7세 자녀를 둔 부모가 확인해야 하는 대표적인 시력 이상 증세는 근시다. 근시는 굴절에 이상이 생겨 물체의 상이 망막 앞쪽에 맺히는 것으로, 먼 거리에 있는 물체를 뚜렷하게 볼 수 없는 질환이다. 평소보다 아이가 TV 앞에 바싹 다가가 시청하거나, 눈을 자주 깜박거리거나 학습 시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 보인다면 근시를 의심해 봐야한다.
 
아이들에게 많이 일어나는 근시는 가성근시로 일반적인 근시와 다를 수 있다. 가성근시는 독서, 컴퓨터게임, TV 시청 등의 근거리 작업을 오래 하면 눈의 피로와 함께 찾아오는 일시적인 근시 현상으로 주로 초등학생에게 많이 나타난다. 일정 기간 휴식을 취하면 시력이 정상으로 회복되기 때문에 아이가 근시로 불편함을 호소한다면 바로 안경을 맞출 것이 아니라 가성근시 현상은 아닌지 안과에서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 가성근시가 있는 아이가 잘못된 도수로 안경을 착용할 경우, 시력이 그 상태로 고정돼 영구적 근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진성 근시로 시력저하가 발생했다면 안경이나 렌즈로 교정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이들의 경우 분실 및 파손 등 관리의 어려움으로 걱정하는 부모들이 많은데, 이 때 드림렌즈가 대안이 될 수 있다. 드림렌즈는 잠을 자는 동안 특수 하드 렌즈를 착용해 각막의 형태를 변화시켜 시력을 교정해주는 원리로, 활동량이 많아 안경 및 렌즈에 불편함을 갖는 아이들에게 도움이 된다.
 
김욱겸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은 "초등학교 저학년은 시력 형성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부모들은 아이의 행동을 유심히 살펴보고 이상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안과를 찾아 검진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성장기에는 시력이 자주 변하는 만큼 6개월에 한 번씩 정밀시력검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약시도 주의가 필요하다. 테니스 선수 정현도 어릴 때 앓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된 약시는 각막이나 시신경 등 눈에 특별한 이상이 없음에도 정상적인 교정시력이 나오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원인으로는 좌우 시력이 크게 차이가 나는 부동시가 가장 많고 사시, 눈썹 찔림 등으로 인해 시력 발달이 늦어지는 경우도 있다. 약시는 조기에 치료할 경우 완치율이 95%에 이를 정도로 대부분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시력이 완성되는 초등학교 저학년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해주지 않으면 성인이 되어서도 영구적인 저시력 상태가 될 수 있다. 특히, 아이들은 본인 눈 건강 상태를 스스로 인식하기 어렵기 때문에 아이가 자주 넘어지거나 사람들과 눈을 잘 마주치지 못하고 먼 곳을 볼 때 한쪽 눈을 감는 증상을 보인다면 안과 검진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자녀의 눈 건강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소에 올바른 생활 습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 책은 바른 자세로 30cm 이상 떨어져 밝은 조명 아래에서 읽어야 한다. TV는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적절하게 설치해주고 3m 이상 떨어져서 보도록 한다. 근시를 유발하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는 장시간 보고 있으면 눈에 피로가 쉽게 오기 때문에 하루 2회, 회당 20~30분 이내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또 아이들이 습관적으로 눈을 비비는 행동은 각막에 물리적인 자극이 가해진다. 이로 인해 각막이 찌그러져 난시가 생길 수 있으며 각막이 얇아져 변형이 일어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안구의 균형 잡힌 성장을 도와주는 햇빛을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야외활동을 권장하는 것도 근시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새학기를 맞아 학습력과 직결되는 아이들의 눈 건강에 관심이 높아진 부모들이 부쩍 늘고 있다. 사람의 눈은 만 7~8세 전후로 시력발달이 완성돼 해당 시기 관리를 못하면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