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 지난해 처방액 100억 돌파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등극…전년 대비 48% 증가

입력 : 2019-02-12 오후 3:55:5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웅제약은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이 지난해 원외처방 실적(유비스트 기준) 105억원을 기록, 출시 3년 만에 새로운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등극했다고 12일 밝혔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지난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다. 출시 첫해 19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뒤,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71% 성장한 약 71억원으로 처방액을 급격히 끌어올렸다. 이어 지난해 100억원을 넘어서며 견고한 성장률을 유지했다. 
 
국내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1893억원으로, 현재 29개 제품이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대웅제약은 이 같은 치열한 시장 경쟁 속 성상 및 패키지 변경 등 차별화된 판매전략이 처방액 증가를 이끈 것으로 보고있다. 
 
현재 크레젯정은 에제티미브 10mg에 로수바스타틴 함량에 따라 5·10·20mg 3개 제품이 발매되고 있다. 기존에는 함량에 관계없이 모두 동일한 색상이었으나, 동일 색상으로 인한 조제 과정에서의 혼선을 줄이고 처방 조제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4월 10·10mg 제품의 색상을 분홍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했다. 이달부터는 로수바스타틴 성분 함량에 따라 포장 색깔을 달리해, 10·5mg은 연두색, 10·10mg은 파란색, 10·20mg은 주황색 패키지를 사용 중이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다양한 경쟁 제품들이 시장에 출시돼 있지만,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지금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어 크레젯의 성장 가능성 또한 여전히 충분하다고 본다"라며 "블록버스터 대열 합류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시장의 니즈에 귀기울이고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원대 대형품목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 사진/대웅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