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중남미 시장 공략 가속화

칠레 시작으로 페루, 브라질, 콜롬비아 등 주요 제품 심포지엄 개최

입력 : 2019-08-12 오후 2:41:1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와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론칭 심포지엄 개최를 시작으로 중남미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8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최된 '트룩시마 론칭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다음달 페루 트룩시마, 10월 브라질 허쥬마, 11월 콜롬비아 트룩시마 론칭 심포지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 국가별 바이오제약 산업의 주요 이해관계자 및 KOL(Key Opinion Leader) 의사들을 초청해 유럽과 미국 등 의료 선진시장에서 처방이 확대되고 있는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소개 및 임상데이터, 글로벌 판매 현황, 바이오시밀러를 통한 의료재정 절감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10월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서 예정된 암학회(SBOC)에서 허쥬마 론칭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중남미 진출을 본격적으로 선언할 계획이다. 브라질 트라스투주맙 시장 규모는 약 2700억원으로 중남미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국가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행사에서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브라질 시장 선점을 성공적으로 도모할 계획이다.
 
중남미 지역은 바이오제약 산업의 대표적인 성장시장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하고 있는 3개 제품의 시장규모가 약 1조원에 달할 만큼 시장성과 성장성을 고루 갖춘 핵심 지역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로컬 기업들과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제품 처방을 지속 확대함과 동시에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등 일부 국가들에서는 의약품을 직접 판매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전진기지로서 중남미 내 총 6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당 법인들은 직판을 준비 중인 국가들을 대상으로 의약품 보관 및 운송 등 유통 업무 전반을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 동안 파트너사들과 함께 에콰도르, 과테말라 등 중미 지역을 중심으로 입찰 경쟁에서 승리해 독점 판매를 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고, 올 하반기에는 시장 규모가 큰 남미 지역 국가들에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향후 중남미 전체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번 심포지엄에 참석하게 될 중남미 각국 바이오제약 산업 주요 관계자 및 의료관계자들에게 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시밀러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