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피스, 솔리리스 시밀러 임상 3상 돌입

희귀질환 PNH 치료제 'SB12'…2021년 7월 완료 목표

입력 : 2019-08-19 오전 10:00: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희귀질환인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의 치료제 '솔리리스(성분명: 에쿨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 SB12의 임상 3상에 본격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독일에서 진행된 SB12의 임상 1상을 연초 완료한 바 있다. 이번 임상 3상은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유효성,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을 비교한다. 한국을 포함한 총 10개국의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오는 2021년 7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자가면역질환 및 종양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며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희귀질환 치료제로 개발 분야를 넓혔다"라며 "SB12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고가의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솔리리스는 미국의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전문 제약사 알렉시온이 개발한 치료제다. 대표적인 고가 바이오의약품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해 글로벌 매출 규모는 35억6300만달러(약 4조300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들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