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오피란제린 후속 임상3상, 연내 결말"

엄지건막류·복부성형술 3b상, 연내 탑라인 결과 목표

입력 : 2020-01-13 오전 9:55:5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비보존이 개발 중인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에 대한 향후 임상 및 신약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13일 비보존은 1차 지표 유의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디자인으로 설계 변경한 새로운 오피란제린 임상 3b상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당초 함께 확인하고자 한 1차치료제 가능성은 좀 더 시간을 두고 증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비보존은 지난해 11월 마무리된 엄지건막류 임상2b상의 시험 결과를 토대로 엄지건막류에 대한 임상3상에 돌입한다. 이르면 4월 첫 환자 등록 후 연말까지 탑라인 결과공개를 목표로 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연말 1차 지표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충족하지 못한 복부성형술 3a상은 디자인 변경 작업을 진행해 5월 첫 환자를 등록, 연내 탑라인 결과를 공개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추후 임상에서 수술 후 깨어난 환자의 통증 강도를 미리 확인, 4 혹은 5 이상인 환자들만 등록할 계획이며 구제 약물의 양과 종류도 조정에 들어간다. 이를 통해 1차 지표인 12시간 통증면적합에 대한 유의성 확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지난 임상 3상에서 미흡한 임상 설계로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했지만, 이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더 큰 도약을 위해 내실을 다지는 기회로 삼겠다"라며 "올해 말까지 엄지건막류 및 복부성형술 임상 3상 진행에 박차를 가해, 2020년을 무한한 기회의 해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후속 임상 후보물질들을 발굴해 전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며, 경구제로 개발되는 후보물질들의 2021년 상반기 임상 진입 기회를 살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