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총리 “코로나19 팬데믹 징후…긴급대응 시작”

입력 : 2020-02-27 오후 5:39:5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병) 진입 징후를 언급하며 긴급 대응 계획을 시작했다.
 
BBC와 알자지라 등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27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대유행에 진입할 모든 징후들이 전 세계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한 내용을 보도했다.
 
모리스 총리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코로나19 본질과 팬데믹을 선언하지 않지만 우리는 그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믿는다”며 호주 정부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호주는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을 최소 일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호주 자국 내에서 열리는 축구 경기나 대규모 행사를 중단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한편 27일 기준 호주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3명이며 사망자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왼쪽).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권새나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