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질환, 같지만 다른 증상…"정확한 감별 필요"

관절막 노화돼 염증생긴 '오십견'…힘줄·근육 다친 '회전근개손상'

입력 : 2020-03-24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어깨통증은 다양한 원인이 존재한다. 운동 부족과 과도한 움직임처럼 정반대의 경우에도 공통적으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때문에 이유는 달라도 어깨통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많다. 특히 따뜻해진 날씨만 믿고 방심하다간 어깨통증을 부르기 쉽다. 통증 때문에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는 것은 비슷해도 어깨질환에 따라 관리법이 달라 상태를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다.
 
머리 빗기나 옷 갈아입는 등 일상생활에서 어깨통증을 느끼거나 팔을 머리 위로 들 때, 손과 팔이 등 뒤로 잘 돌아가지 않는다면 '오십견'이라 부르는 유착성 관절낭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유 없이 통증이 느껴지면서 어깨 관절을 싸고 있는 막이 노화돼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어깨관절을 감싸는 관절주머니에 염증이 생기고 유착이 나타나면 관절이 굳고 움직임에 제한이 생긴다. 어깨가 얼어붙은 것처럼 움직이기 어렵지만 어깨주변 관절과 조직대사 및 혈액순환 장애로 생긴 기능장애이기 때문에 어깨 스트레칭 운동과 온찜질 등으로 어깨 근육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주면 호전될 수 있다.
 
회전근개 손상, 충돌증후군 같은 어깨 질환 역시 팔을 들어올리기 어렵고, 특정 방향으로 팔을 뻗을 때 통증이 나타난다. 하지만 회전근개 손상이나 충돌증후군과 같이 어깨관절 주변의 힘줄이나 근육에 이상이 생겼을 때는 해결법이 다르다. 정상운동범위보다 어깨가 훨씬 많이 젖혀지는 동작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스트레칭보다 어깨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이 도움이 되며, 고정된 의자에 앉아 양 손잡이를 잡고 어깨를 들어올려 버티는 것을 3~4회 반복해주면 누구나 어깨근육을 단련시킬 수 있다.
 
김형건 인천힘찬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팔이 잘 올라가지 않는다고 무조건 오십견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라며 "어깨 안에 병변이 있는 경우 통증이 지속돼 팔 사용을 많이 하지 않으면 이차적으로도 어깨가 굳을 수 있기 때문에 단순히 오십견인지 회전근개 손상과 같은 다른 병변이 있는지 감별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월별 어깨질환 환자 통계에서 3월 병원을 찾는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봄철 어깨통증이 나타나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겨울철 경직됐던 인대나 관절 등을 이완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어깨운동을 하다가 발생하는 외상성 손상이 많다. 특히 중장년층은 겨울철 운동량 감소로 오십견이나 충돌증후군이 쉽게 진행되는데, 봄철 운동이나 일을 시작할 때 갑자기 어깨 움직임이 요구되면서 증상이 더 심해져 병원을 많이 찾는다. 
 
스포츠활동이나 무리하게 어깨를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 평소 어깨를 쓰지 않아 근력이 약화된 중장년층은 회전근개 힘줄 및 인대 등에 노화가 시작돼 단순한 동작에도 쉽게 손상이 가해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팔을 어깨 높이 이상 들어올릴 때 통증이 있거나, 야간통이나 팔의 근력이 떨어지는 증상이 지속된다면 정확한 검진을 통해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어깨통증은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는 만큼, 그 원인과 손상부위를 정확히 파악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