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코로나19 임상설계 변경…"신뢰도 높이고, 속도 유지"

유익성 논란 클로로퀸 배제…위약으로 대체, 투여군 비중도 높여

입력 : 2020-06-26 오후 2:37:2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국내 제약사 가운데 가장 빠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속도를 보이고 있는 부광약품이 임상설계 변경을 통해 신뢰도 제고 및 성과 가속화에 박차를 가한다.
 
26일 부광약품은 자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제 '레보비르(성분명: 클레부딘)'의 코로나19 대상 임상시험 위약을 기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서 다른 위약으로 설계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당초 대조약으로 채택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신뢰도에 문제가 생긴 만큼 발 빠른 대응을 통해 국내 최초 치료제 배출이라는 성과 고삐를 움켜쥔다는 방침이다. 
 
부광약품은 지난 4월 국내 제약사 가운데 최초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시험(2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하지만 당시 대조약이었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최근 효과와 안정성 측면에서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이달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국립보건원 임상시험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부광약품의 임상 신뢰도 역시 의혹이 제기돼왔다. 
 
이에 회사는 그동안 보건당국과 협의하에 국내외 연구결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준비해온 임상설계 변경을 단행했다. 이번 설계 변경을 통해 레보비르 임상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아 아닌 대조약을 위약군으로 사용하게 된다. 논란 대조약을 발 빠르게 배제시킨 설계가 승인된 만큼, 임상 신뢰도는 높이고 속도는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임상 대상 역시 기존 1:1 배정이 아닌, 2:1(클레부딘군:위약군) 비율로 배정해 보다 많은 환자들이 클레부딘을 복용할수 있게 했다. 특히 단일맹검으로 진행돼 환자가 자신의 복용 품목을 확인할 수 없어 신뢰성을 높였다. 일각에서 제기된 환자 모집 이슈 역시 현재 국내사 가운데 가장 많은 8개병원에서 임상을 진행 중인 만큼,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임상 설계가 변경됐지만 환자를 새로 모집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승계하는 형태로 진행되는 만큼 신뢰도는 높이는 동시에 진행 속도 역시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