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국가 예방접종 일시 중단…유통상 문제 발견"

13~18세 어린이 대상 정부조달계약 물량…해당 품목 투여 사례는 없어

입력 : 2020-09-22 오전 11:18:07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질병관리청이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이 발견된 인플루엔자 백신의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제조가 아닌 유통상의 문제인 만큼, 해당 유통 업체에 백신공급을 즉시 중단하고,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한 품질 검증 이후 접종 재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인플루엔자 조달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의 냉장온도 유지 등의 부적절한 사례가 신고가 돼 22일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통상 문제점이 발견된 백신은 이날 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정부조달계약 물량이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별도의 다른 공급체계로 공급된 만큼 무관하다. 문제 품목 역시 아직 투여된 사례는 없다.
 
질병청은 유통 과정의 문제로 일정에 다소 차질은 생겼지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품질을 검증한 뒤 백신 접종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품질 검증은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한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에 대한 시험검사를 통해 이뤄지며 식약처가 진행할 계획이다. 
 
정은경 청장은 "해당 업체의 인플루엔자 백신공급을 즉시 중단했으며, 이미 공급된 백신에 대해는 최대 2주가 예상되는 품질을 검증한 후에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질병청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약 11만8000명 정도의 예방접종이 진행됐으며, 아직 이상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없는 상황이다.  향후 이상반응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안전한 백신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시작됐어야 할 임신부 및 만 13세, 만 18세 미만 어린이와 기존의 2회 접종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질병청은 참여 의료기관과 예약자들에게 접종연기 안내를 한 상태다. 
 
무료 예방 접종 계획을 일시 중단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동구보건소 예방접종실 입구에 부착돼 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