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뻗치기 기자 출근 방해"…"너무 예민 반응"

추 장관 지지자들 "기레기X, 기더기X…소속·이름 공개해라"
누리꾼들 "기자 얼굴 공개는 경솔했다"

입력 : 2020-10-15 오후 12:30:0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집 앞에서 이른바 '뻗치기'를 하고 있는 기자의 모습을 공개하고 사생활 공간을 침범당했다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기자가 취재하는 게 당연한데 추 장관이 지나치게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게 아니냐고 지적하고 있다. 오히려 취재기자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 없이 공개한 것이 더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한 언론사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며 “(기자가)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글을 게시하면서 현관 앞에서 카메라를 든 채 서있는 기자의 모습을 찍은 사진 2장을 함께 올렸다. 
 
추 장관은 “이미 한 달 전쯤 법무부 대변인이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 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면서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추 장관의 글에는 뻗치기를 한 기자에 대한 인신 공격성 댓글이 쏟아졌다. 지지자들은 “기더기(기자+구더기)들은 피해야 상책” “미친 기레기X" "기자의 이름이 뭐냐” “추 장관님 저자를 반드시 응징해주십시오", "젊은 기더기X의 세상 보는 시각이 참 불쌍해보인다" “신문 기자 이름과 집주소도 공개해달라”는 등의 댓글을 올렸다. 
 
다만 추 장관이 올린 페이스북 글과 관련한 기사 댓글창에는 "기자가 현직 장관을 찍는 게 도대체 무슨 문제"냐는 의견들이 줄을 잇고 있다. 아파트 밖은 사생활을 벗어난 공간으로 기자의 정당한 취재 범위로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예전에는 국민 알권리가 중요하다면서 사생활 침해 얘긴 왜할까", "기자가 자기 일한 것 뿐인데 출근하기 싫었나", "출근 안한다는 핑계를 기자에게 돌리나", "과도한 관심이 싫으면 공직을 그만둬라" 등의 비판이 나왔다. 오히려 공인도 아닌 취재기자의 얼굴을 SNS에 공개하는 것이 더 경솔한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기자가 취재원을 무작정 기다린다는 뜻의 '뻗치기' 취재 관행 관련 논란은 앞서도 있었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8월 지난해 하반기 자신의 집 부근에서 수많은 기자들이 몰린 것을 두고 "공인으로 감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인내했다”면서도 "숨어 있다가 갑자기 질문을 던지거나 집요하게 초인종을 누르는 등의 행태를 ‘취재의 자유’라고 부를 수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적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백주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