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한국·유럽 '포스트코로나' ICT 표준 모색…글로벌 콘퍼런스 개최

입력 : 2020-10-15 오후 1:51:5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13일부터 오는 16일까지 '비일상(뉴노멀) 시대 선도를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표준의 역할'을 주제로 '글로벌 ICT 표준 콘퍼런스 2020'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국제 ICT 표준화 동향 및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2017년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는 국제 ICT 표준화를 선도하는 한국과 유럽이 공동으로 행사를 개최하고 '다가오는 스마트 사회의 도전'이라는 주제로 워크숍도 개최한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은 개막식 환영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사회·경제적 대변화가 의료, 교육, 유통 등 전분야에서 디지털 생태계로의 신속한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지능정보기술과 융합분야에 대한 표준 개발, 글로벌 표준화 경쟁력 확보 등에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이 지난 13일 개막한 '글로벌 ICT 표준 컨퍼런스 2020'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행사 첫날인 지난 13일에는 유럽 집행위원회의 제라드 드 그라프 국장과 이진수 과기정통부 과장이 기조강연을 통해 유럽의 디지털 단일시장 정책과 한국의 디지털 뉴딜정책을 소개했다. ICT 표준기술 세미나에서는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뉴노멀 시대 이후 ICT 표준의 역할과 중요성'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5세대(5G) 네트워크 표준기술 △지능정보 기반 융합 서비스 표준화 △AI 시대의 데이터 거버넌스 관련 현황 및 전략 등을 공유했다.
 
14일 오전에는 정보통신 표준 연구개발사업 성과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제정한 우수표준을 소개한다. 6세대 이동통신(6G) 연구개발(R&D)과 같은 표준특허 중심의 R&D 기획 사례 등을 공유하는 ICT 표준·특허 성공사례 발표회도 열렸다. 오후에는 TTA·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 국제 공동 워크숍이 열려 유럽 집행위원회의 토니 드-코스터 자문위원이 유럽의 그린·디지털 전략을, 하준홍 과기정통부 팀장이 6G 연구개발 계획을 소개했다.
 
15일에는 글로벌 표준화기구 협력 워크숍을 개최해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표준기구·국제전기기술위원회 합동기술위원회(ISO·IEC JTC1)에서 논의하는 전파통신, AI 융합기술, 차세대 보안 분야의 표준화 동향과 전망 등을 살펴보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마지막 16일에는 ICT 표준화 전략맵과 포럼 성과 발표회를 개최해 디지털 뉴딜 실현을 위한 표준화 전략과 시장중심의 사실 표준화 현황을 소개한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