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유통협회 위법행동 중단" 촉구

입력 : 2015-04-28 오후 7:45:44
한국제약협회가 제약사의 인터넷몰 폐쇄를 주장하는 한국의약품유통협회를 상대로 위법행동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약협회 회원사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고 있다는 게 요지다.
 
(사진=뉴스토마토DB)
 
제약협회는 28일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주장에 대한 한국제약협회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같이 비판했다.
 
논란은 의약품유통협회가 한미약품 온라인팜의 도매허가 반납과 인터넷몰 폐쇄를 주장한 데서 비롯됐다. 온라인팜은 일반·전문의약품, 의료기를 유통하는 한미약품의 자회사다. 유통업계는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이라며 이를 강력히 성토하고 있다.
 
반면 제약협회는 "사업영역의 확장, 유통마진의 문제는 개별 기업간 대화를 통한 계약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의약품유통협회는 집단의 힘을 이용해 우리 회원사의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맞섰다.
 
또한 "인터넷몰의 도매업 허가 반납과 폐쇄를 주장하고, 입점한 14개 도매업체에 대해 탈퇴를 요구하는 것은 사업자단체의 역할과 권한을 넘어선 것이며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는 위법행위"라고 지적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