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 출범

입력 : 2018-04-17 오전 9:58:26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을 출범시켰다고 17일 밝혔다.
 
세계적인 종양학자로서 미국 암연구학회(AACR)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미국 앰디앤더슨 암센터의 홍완기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신약개발 자문단은 호중구감소증(CIN), 구강점막염(CRIOM) 및 급성방사선증후군(ARS) 분야의 석학들로 구성했다.
 
구강점막염 분야에서는 세계적 권위자인 하버드대 의대 암센터 ▲스티븐 소니스(Stephen Sonis) 교수를 영입했다.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항암보조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제프 크로포드(Jeff Crawford) 미국 듀크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포함시켰다. 급성방사선증후군은 미 시카고대학교 암연구센터 교수이자 방사선 관련 질환 연구의 대가인 ▲데이비드 거디나(David Grdina) 교수를 위촉했다.
 
2010년 타임이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된 시티오브호프 병원의 ▲래리 곽 교수와 종근당 연구소장을 역임하고 다수의 신약개발을 성공시킨 현 인천대학교 생명과학기술대학 학장 ▲안순길 교수를 자문단에 포함시켰다. 마지막으로 지난 2년간 CTO로 신약개발과정 지휘 후실리콘벨리 소재 미국 바이오테크 CEO로 자리를 옮기게 되는 ▲알렉산더 플레밍(Alexander Fleming) 박사도 자문단에 잔류시켜 신약개발 성공을 돕도록 했다.
 
신약개발 과학기술 자문단은 오는 6월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개발 전략 재점검 및 개발경과를 논의한다. 이 회의에는 주요 임상사이트별 책임연구자들도 참여해 과학기술자문단과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세계적인 석학들로 구성된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을 통해 신약개발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한 단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과학기술자문단은 홍완기 위원장 지휘 아래 엔지켐생명과학의 적응증별 임상개발이 성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과 조언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원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