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연구조직 개편…신약개발 효율성 ↑

프로젝트 중심 팀 체제 전환…각 센터별 전문성 강화

입력 : 2018-06-18 오전 10:15:4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대웅제약은 신약개발 가속화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달부터 연구조직 정비에 돌입해 이달 초에 조직 개편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조직 개편은 하나의 연구과제를 분명한 목표 삼아 기존 기능 중심의 팀 조직을 익스트림 팀 체제로 전환하고, 기존 연구본부장 중심의 조직을 센터장 체제로 변경해 전문성을 강화한 것이 골자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 연구조직은 ▲신약센터 ▲바이오센터 ▲신제품센터와 CTO전략팀, 비임상개발팀의 3센터 2팀 체제로 운영된다. 각 센터 내부에는 익스트림팀이 신설됐다.
 
익스트림팀은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조직으로 연구개발 프로젝트의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하나의 프로젝트가 시작하는 시점에 만들어지고 프로젝트가 끝나면 해체된다. 팀 리더는 프로젝트 운영 권한을 전적으로 부여하여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신약센터는 APA항궤양제와 SGLT2당뇨치료제, PRS항섬유화제 등 6개의 익스트림팀을, 바이오센터는 One stop POC(Proof of Concept)와 스마트줄기세포 등 2개의 익스트림 팀을 신설했다. 신제품센터는 대웅제약이 가지고 있었던 핵심전략인 플랫폼 기반 기술을 활용한 데포 플랫폼을 익스트림 팀으로 신설했다.
 
연구조직은 센터장 체제로 개편하면서 센터별 독립성 및 전문성을 한층 강화했다. 신약센터는 서울대 약학박사를 거쳐 21년간 대웅제약에서 신약연구와 개발을 담당한 박준석 센터장이 맡았다. 바이오센터는 포스텍 생명과학 박사를 거쳐 12년간 바이오의약품 연구 및 공정개발에 매진해 온 유종상 센터장, 신제품센터는 서울대 약제학 석사를 거쳐 대웅제약, 동아에스티 등에서 14년간 개량신약 및 차별화 제형 연구를 담당해 온 김관영 센터장 등이 수장 역할을 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는 "이번 조직개편은 대웅제약이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으로 나아가는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웅에서 많은 스타트업이 탄생하고 구성원들이 개인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향후 익스트림 팀이 '오픈 이밸류에이션 시스템(Open Evaluation System)'을 통해 외부 전문가로부터 기술가치와 투자가치를 검증받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프로젝트로 성장한다면, 스타트업으로 운영할 수 있는 선택권도 각 팀에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신약개발 가속화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난달부터 연구조직 정비에 돌입해 이달 초에 조직 개편을 마쳤다. 사진/대웅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